야구>전체

[공식발표] '20승 에이스가 왔다' 알칸타라 3년만 두산 컴백, 90만 달러 계약
등록 : 2022.12.09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라울 알칸타라./사진=두산 베어스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라울 알칸타라./사진=두산 베어스

외국인투수 라울 알칸타라(31)가 3시즌 만에 두산으로 돌아왔다.


두산은 9일 "알칸타라와 총액 90만 달러(보장액 80만, 인센티브 10만)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우완투수 알칸타라는 두산베어스 팬들에게 낯익은 얼굴이다. 2019년 KT위즈에서 KBO리그에 데뷔한 그는 2020년 두산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31경기에서 20승2패, 평균자책점 2.54로 호투했다. 시즌 후 다승왕과 승률왕, 골든글러브 투수 부문을 석권하며 명실상부 최고 투수로 우뚝 섰다.

2021시즌부터 2년간은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었다. 일본프로야구 통산 성적은 63경기 4승6패1세이브25홀드, 평균자책점 3.96이다.

두산베어스 관계자는 "투구 모습과 세부 데이터를 두루 살펴본 결과 KBO리그 최고 수준의 구위와 커맨드를 갖추고 있음을 확인했다. 기량과 인성을 모두 갖춘 알칸타라가 야구장 안팎에서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알칸타라는 "행복하게 야구했던 두산베어스로 돌아와 기쁘다. 비시즌 철저히 준비해 다시 한번 최고 위치에 도전하겠다"고 각오했다.

두산베어스는 야수 호세 로하스, 투수 딜런 파일에 이어 알칸타라를 재영입하며 2023시즌 외국인 구성을 마쳤다.

두산 유니폼을 입고 활약하던 시절의 라울 알칸타라./사진=두산 베어스
두산 유니폼을 입고 활약하던 시절의 라울 알칸타라./사진=두산 베어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