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20승 에이스의 귀환' 알칸타라, 총액 90만달러에 두산 컴백 [오피셜]
등록 : 2022.12.09

두산 라울 알칸타라 / 두산 베어스 제공[OSEN=이후광 기자] 두산 베어스의 20승 에이스가 돌아왔다.

두산 베어스는 "9일 외국인투수 라울 알칸타라(31)와 총액 90만 달러(보장액 80만, 인센티브 10만)에 계약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우완투수 알칸타라는 두산 베어스 팬들에게 낯익은 얼굴이다. 2019년 KT 위즈에서 KBO리그에 데뷔한 그는 2020년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31경기에서 20승 2패 평균자책점 2.54로 호투했다. 시즌 후 다승왕과 승률왕, 골든글러브 투수 부문을 석권하며 명실상부 최고 투수로 우뚝 섰다.

알칸타라는 이에 힘입어 2021시즌 2년 400만달러(약 54억원)에 한신 타이거스와 계약하며 일본프로야구 진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재팬 드림은 없었다. 두 시즌 통산 63경기 4승 6패 1세이브 23홀드 평균자책점 3.96(97⅔이닝 43자책)의 부진 속 지난달 중순 방출 통보를 받았다. KBO리그와 달리 일본에서는 불펜으로 전락하며 63경기 중 7경기밖에 선발로 나서지 못했다.

두산은 2022시즌을 책임진 로버트 스탁-브랜든 와델 원투펀치와의 결별을 택한 뒤 재빠르게 알칸타라 복귀 작업에 착수했다. KBO리그가 처음인 딜런 파일을 뒷받침할 에이스급 투수로 알칸타라를 낙점했다.

알칸타라의 이번 복귀로 내년 시즌 양의지와의 첫 배터리호흡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두산은 지난달 22일 4+2년 최대 152억원에 양의지와 FA 계약하며 4년 만에 KBO리그 대표 포수를 품에 안았다. 2020시즌 박세혁과 호흡을 맞추며 다승왕을 해낸 알칸타라가 과연 양의지와는 어떤 케미를 발휘하며 20승 위용을 뽐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두산 관계자는 “투구 모습과 세부 데이터를 두루 살펴본 결과 KBO리그 최고 수준의 구위와 커맨드를 갖추고 있음을 확인했다. 기량과 인성을 모두 갖춘 알칸타라가 야구장 안팎에서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알칸타라는 “행복하게 야구했던 두산 베어스로 돌아와 기쁘다. 비시즌 철저히 준비해 다시 한번 최고 위치에 도전하겠다”고 각오했다.

두산은 야수 호세 로하스, 투수 딜런 파일에 이어 알칸타라를 재영입하며 2023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