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1군 복귀→불펜 변신→무사 만루 극복…“덕분에 흐름 가져왔다” 사령탑도 흡족 [고척 톡톡]
등록 : 2022.09.23

키움 최원태 / OSEN DB

[OSEN=고척, 이후광 기자] 1군으로 돌아온 최원태가 복귀 첫날 불펜에서 강한 존재감을 뽐냈다.

키움 히어로즈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5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3위 키움은 이날 결과로 두산전 4연패에서 탈출하며 같은 시간 대구에서 삼성에 패한 4위 KT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렸다. 시즌 77승 2무 59패.

선발 애플러가 4이닝 6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내려간 가운데 세 번째 투수로 나선 김동혁이 구원승으로 데뷔 첫 승을 장식했다. 이날 1군에 복귀해 5회 무사 만루를 막아낸 최원태의 구원도 빛났다. 타선에서는 타격왕 경쟁 중인 이정후가 무려 4안타를 몰아치며 타율을 3할4푼5리까지 끌어올렸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최원태가 무사 만루에서 마운드에 올라가 깔끔하게 막아줘서 흐름을 가져 올 수 있었다. 이후 마운드에 오른 투수들도 맡겨진 역할을 잘 해줬다”라며 “이정후가 공격을 주도했다. 이지영의 스퀴즈 번트는 경기를 가져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오늘 복귀한 김혜성은 공수주에서 활력소 역할을 해줬다”라고 승리 소감을 남겼다.

키움은 24일 홈에서 롯데와 맞대결을 펼친다. 안우진(키움)과 박세웅(롯데)의 선발 맞대결이 예고됐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