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이재현 끝내기 홈런' 삼성, KT전 6연패 탈출 [대구 리뷰]
등록 : 2022.09.23

OSEN DB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삼성이 이재현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KT전 6연패 사슬을 끊었다. 삼성은 23일 대구 KT전에서 5-3으로 이겼다.

삼성은 김현준-김지찬-피렐라-오재일-구자욱-강민호-김태군-오선진-김상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KT는 배정대-강백호-알포드-장성우-김민혁-황재균-오윤석-홍현빈-심우준으로 타순을 짰다.

삼성은 1회 김현준과 김지찬의 연속 안타, 피렐라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오재일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먼저 얻었다. 계속된 1사 1,3루서 구자욱의 3루 땅볼 때 3루 주자 김지찬이 득점 성공.

KT는 3회 심우준의 좌전 안타, 배정대의 좌익수 방면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강백호가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알포드의 좌전 안타로 1사 1,2루 상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장성우의 우전 안타와 상대 실책까지 겹쳐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3-2.

삼성은 1점 차 뒤진 6회 오재일의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 강민호의 좌전 안타로 3-3 균형을 맞췄다. 삼성은 8회 1사 1,3루 기회를 잡았으나 한 방이 터지지 않았다.

삼성은 3-3으로 맞선 9회 이재현의 끝내기 투런 아치로 극적인 승리를 가져왔다.

삼성 선발 뷰캐넌은 6이닝 6피안타 3볼넷 6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선발 투수 역할을 다했다. 9회 2사 후 마운드에 오른 김윤수는 한 타자만 잡고도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 투수가 되는 기쁨을 누렸다. 강민호는 3안타 경기를 완성했다.

KT 선발 투수로 나선 고영표는 7회까지 3점만 내주는 짠물투를 선보였다. 리드오프 배정대는 팀내 타자 가운데 유일하게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