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루친스키 48일 만에 9승+박민우 선제포' NC 완승, KIA와 다시 0.5경기 차 [창원 리뷰]
등록 : 2022.09.23

[OSEN=창원, 이석우 기자]NC 다이노스 박민우가 1회말 우중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2022.09.23 / foto0307@osen.co.kr

[OSEN=창원, 조형래 기자] NC 다이노스가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NC는 23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5-2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NC는 전날의 패배를 설욕하고 5위 KIA와의 격차를 다시 0.5경기 차이로 좁혔다.

NC가 선취점을 뽑았다. 1회말 선두타자 박민우가 리드오프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1-0의 리드를 잡았다. 3회초에는 KIA가 추격했다. 1사 후 류지혁의 중전안타에 이어 김선빈이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1-1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이어진 소크라테스의 2루타 때 홈으로 쇄도하던 김선빈이 아웃되며 추가득점은 실패했다.

NC는 다시 앞서갔다. 3회말 1사 후 박민우의 볼넷 손아섭의 우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 기회에서 박건우의 좌전 적시타로 2-1 리드를 되찾았다. 하지만 이어진 1사 만루에서 기회를 잇지 못했다.

4회에는 이명기의 좌전안타, 김주원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 기회에서 박민우의 빗맞은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더 추가. 3-1이 됐다. 5회말에는 선두타자 닉 마티니의 우선상 2루타, 노진혁의 희생번트, 이명기의 볼넷으로 1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서호철의 2루수 땅볼이 병살타로 연결되지 않으면서 NC는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4-1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KIA는 6회초, 2사 후 최형우의 볼넷과 상대 폭투로 만든 2사 2루 기회에서 박동원이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2-4로 다시 추격했다.

NC는 8회말 쐐기를 박았다. 8회말 1사 후 박건우의 볼넷, 양의지의 우전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마티니의 땅볼로 5-2로 격차를 벌렸다.

선발 드류 루친스키는 6이닝 6피안타 3볼넷 4탈삼진 2실점 역투로 모처럼 승리를 챙겼다. 지난 8월 6일 롯데전(6이닝 비자책 1실점)을 기록한 뒤 개인 4연패 중이던 루친스키는 48일 만에 시즌 9승(11패)째를 챙겼다. 선제 리드오프 홈런을 터뜨린 박민우가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2득점 1볼넷 활약을 펼쳤고 마티니, 이명기가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jhrae@osen.co.kr

[OSEN=창원, 이석우 기자]NC 다이노스 선발투수 루친스키가 역투하고 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