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해외파 출신 슬러거, 역전 스리런 포함 2안타 3타점 ‘살아 있네!’ [오!쎈 퓨처스]
등록 : 2022.09.23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해외파 출신 김동엽(삼성)이 호쾌한 한 방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동엽은 23일 경산 볼파크에서 열린 SSG와의 퓨처스리그 홈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나서 3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1득점을 올렸다.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고른 김동엽은 4회 선두 타자로 나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김동엽은 3-4로 뒤진 5회 1사 1,3루 찬스에서 상대 선발 신현민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아치를 빼앗았다. 비거리는 105m. 김동엽은 7회 좌전 안타를 추가하며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삼성은 SSG를 8-4로 제압했다. 선발 구준범은 5이닝 8피안타 2볼넷 3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김성표(5타수 4안타 1타점 1득점), 송준석(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 정진수(4타수 3안타 1득점)가 공격을 이끌었다. 이성규는 8회 대타로 나서 솔로 아치를 쏘아 올렸다.

반면 SSG 선발 신현민은 4⅓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1탈삼진 6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