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치명적인 실책+뼈아픈 주루사...롯데, 디테일이 문제다 [오!쎈 잠실]
등록 : 2022.09.23

[OSEN=잠실, 지형준 기자]6회말 무사 1루에서 롯데 렉스가 LG 채은성의 우전안타에 볼을 더듬으며 1루주자 김현수를 3루까지 진루시키며 아쉬워하고 있다. 2022.09.23 /jpnews@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디테일의 차이였다.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LG의 시즌 15차전. 수비와 주루 플레이의 중요성을 보여준 경기였고, 집중력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초반 양팀 수비들이 잇따라 호수비를 주고 받았다. 선발 투수들의 호투와 이를 수비가 도와주면서 0의 행진이 이어졌고, 팬들은 고급 야구를 즐길 수 있었다. 

LG는 2회 서건창이 선두타자 전준우의 2루 베이스쪽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잡아내 1루로 던져 아웃시켰다.

2사 후 오지환은 안치홍의 3유간 빠지는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잡고서, 재빨리 일어나 1루로 던졌다. 송구가 높아서 1루수 키를 넘겼고, 기록은 실책이 아닌 안타가 됐다. 송구가 뒤로 빠진 것은 아쉬웠지만 오지환의 다이빙캐치가 빛났다.

오지환은 4회 렉스, 이대호, 전준우의 땅볼 타구를 혼자서 3차례 처리하며 아웃카운트 3개를 잡기도 했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2회초 1사에서 LG 오지환이 롯데 고승민의 유격수 땅볼에 호수비를 펼치고 있다. 2022.09.23 /jpnews@osen.co.kr

롯데 수비도 중반까지 만만치 않았다. 좌익수 렉스는 3회 2사 후 김현수의 짧은 타구를 슬라이딩하면서 안전하게 포구했다.

중견수 황성빈은 5회 선두타자 이영빈의 좌중간 타구를 빠른 발로 따라가 점프 캐치로 잡아내고 펜스에 부딪히는 슈퍼 캐치를 선보였다. 포구 후 펜스에 충격을 받았지만 공을 끝까지 놓치지 않았다. 

무사 2루가 될 뻔한 위기를 막아내는 호수비였다. 마운드의 스트레일리가 모자를 벗어 황성빈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5회말 무사에서 롯데 황성빈이 LG 이영빈의 안타성 타구를 점프 캐치하고 있다. 2022.09.23 /jpnews@osen.co.kr

그러나 결국 수비에서 균열이 0-0 균형을 깨뜨렸다. LG는 6회 선두타자 김현수가 좌중간 안타로 출루했다. 채은성이 좌전 안타를 때렸는데, 좌익수 렉스가 타구를 한 차례 더듬는 바람에 2루에 멈추려던 김현수가 재빨리 스피드를 올려 3루까지 달려 세이프됐다. 렉스의 포구 실책이 기록됐다.

1,2루와 1,3루는 큰 차이다. 3루에 주자가 있다는 것은 실점 확률이 대폭 올라간다. 외야 뜬공이나 내야 느린 땅볼이라도 득점이 가능하다. 

게다가 무사 1,3루에서 투수 김유영의 원바운드 폭투가 나오면서 1루 주자도 2루로 진루했다. 이제 병살타 기회도 사라졌다. 1사 후 문보경의 1루쪽 땅볼 타구를 1루수 전준우가 바로 잡지 못했다. 앞으로 떨어뜨렸다가 잡는 바람에 홈 송구를 하지 못했다.

3루 주자는 득점을 올렸고, 전준우는 타자주자를 태그 아웃시켰다. 이후 롯데는 2사 1,3루 위기에서 추가 실점은 막았지만, 비자책 실점으로 기록됐다. 

또 롯데는 주루 플레이에서도 뼈아픈 실수가 나왔다. 8회 신용수의 2루타, 렉스의 우전 안타로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대호 타석. 이대호의 잘 맞은 타구는 3루수 정면으로 날아가 직선타 아웃됐다. 이 때 1루 주자가 2루로 스타를 끊었다가 1루에서 더블 아웃됐다. 동점 찬스를 놓쳤다. 

/orange@osen.co.kr

[OSEN=잠실, 지형준 기자]6회말 무사 1루에서 LG 김현수가 채은성의 우전안타에 롯데 렉스의 실책을 틈타 3루에서 슬라이딩 세이프되고 있다. 2022.09.23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