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왜 4아웃을 맡겼나? 상상불가 6실점, 20살 마무리의 시련 [오!쎈 광주]
등록 : 2022.08.06

 [OSEN=광주, 이선호 기자] 20살 마무리가 시련의 블론세이브를 겪었다.

KIA 타이거즈는 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4-7로 대역전패를 했다. 8회2사까지 4-1로 앞섰으나 마무리로 나섰던 정해영이 홈런 2개 포함 6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쓰라린 역전패로 두산과 승차로 3.5경기 차로 좁혀졌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던 정해영의 부진이었다. 

이날 선발 임기영은 5이닝을 책임졌다. 매회 주자 2명씩 출루시키며 득점권 위기까지 몰렸지만 단 1점으로 막았다. 그것도 3회 선두타자 박세혁에게 우월 솔로홈런 하나였다. 위기 극복 능력이 으뜸이었다. 두산 타자들은 5회까지 12출루를 했는데 결정타 부재에 시달렸다. 

투구수가 많아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다음이 문제였다. 장현식이 팔꿈치 피로누적으로 이탈했다. 며칠 지나지 않아 이번에는 마무리급 필승맨이었던 전상현이 똑같은 이유로 자리를 비웠고, 장기간 이탈했다. 7회와 8회를 책임지는 투수가 사라진 것이다. 9회를 지키는 마무리 정해영만이 남았다.

이날은 1이닝이 더 추가되어 6회부터 8회까지 막는 것이 숙제가 되었다. 남은 자들이 제몫을 했다. 평균자책점 제로맨 고영창이 바통을 이어 볼넷과 안타를 내주었지만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다. 2사 1,2루에서 좌완특급 이준영이 바통을 받아 김민혁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7회 2사까지 마운드를 지켰다. 

7회 2사1루에서는 9라운더 사이드암 윤중현이 등장해 날카로운 타격을 하는 송승환을 2루땅볼로 유도하고 이닝을 마쳤다.  8회도 마운드에 올라 박세혁 좌익수 뜬공, 허경민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여기까지는 완벽한 투구였다. 김종국 감독과 서재응 투수코치의 시나리오대로 흘러갔다.

그런데 12구만 던진 윤중현을 빼고 2사후 마무리 정해영이 올라오자 상황은 급변했다. 마무리에게 4아웃을 맡긴 것이었다. 첫 타자 안재석에게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던진 포크볼이 우월 홈런으로 이어졌다. 다음타자 김재호에게는 2루수 키를 넘기는 빗맞은 안타를 맞았다. 이어 정수빈에게 한복판으로 직구가 몰리며 동점 투런포를 맞았다.

순식간에 3점 차가 없어졌다. 정해영은 7월까지 피홈런이 없었지만 8월에만 세 번째 홈런을 맞았다. 지난 2일 대전 한화전 끝내기 홈런에 이어 이날은 비장타자들에게 2홈런을 맞고 말았다. 여러모로 KIA와 정해영에게는 쓰라린 장면이었다. 정해영은 9회초 2사1,2루에서 허경민에게 2타점 2루타를 맞고 또 무너졌다. 데뷔 이후 잊고 싶은 하루가 됐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