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8회2사후 마무리 공략, 기적의 6득점...두산, KIA에 7-4 대역전극 [광주 리뷰]
등록 : 2022.08.06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 베어스가 기적의 역전승을 거두었다.

두산은 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1-4로 패색이 짙은 8회 2사후 대공세를 펼쳐 7-4로 역전극을 써냈다. 안재석 추격의 솔로포, 정수빈 동점 투런포, 허경민 역전 2타점 2루타가 터졌다.  이로써 KIA에 3.5경기 차로 추격했다.

KIA가 홈런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1회말 리드오프 박찬호가 볼넷을 골라내자 이창진이 우중간을 가르는 투런포(4호)를 터트렸다. 두산 선발 스탁의 150km짜리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 넘겨버렸다. 이어진 2사후 소크라테스 우전안타, 최형우 좌전안타에 이어 김선빈이 좌전적시타를 날려 3-0까지 달아났다. 

두산 공격은 답답증이 이어졌다. 1회 1사후 김인태 볼넷, 양석환 좌전안타로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2회도 박세혁 안타, 안재석 우익수 옆 2루타로 1사 2,3루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4회들어 선두타자 박세혁이 우월 솔로포를 가동해 한 점을 추격했다.

KIA는 4회말 선두타자 김선빈의 볼넷과 도루로 만든 2사3루에서 박찬호의 1루수 강습안타로 한 점을 보탰다. KIA도 추가점을 뽑지 못해 불안한 리드를 이어갔다. 

두산도 물러서지 않았다. 8회 2사후 마무리 정해영이 올라오자 안재석이 우월솔로포를 터트려 긴장감을 몰어넣었다. 이어 김재호의 빗맞은 안타와 정수빈이 우월 투런포를 가동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9회 공격에서도 1사후 페르난데스 볼넷, 송승환의 중전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박세혁이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허경민이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역전 2루타를 터트려 승기를 잡았다. 이어 안재석이 우중간에 2루타를 또 날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 선발 로버트 스탁은 6이닝 8피안타 4볼넷 4탈삼진 4실점을 내주며 9승에 실패했다. 올해 KIA를 상대로 3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역전극 덕택에 정철원이 승리를 안았고, 홍건희가 9회말을 막아 11세이브를 따냈다.

KIA 선발 임기영은 5이닝동안 5안타와 4사구 5개를 내주었지만 1실점으로 막았다. 6회부터 고영창과 이준영, 윤중현을 내세워 8회2사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마무리 정해영이 6점을 내주고 충격의 블론세이브를 했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