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두 차례 만루 상황, 삼성과 LG의 희비는 엇갈렸다 [오!쎈 대구]
등록 : 2022.07.05

OSEN DB

[OSEN=대구, 손찬익 기자] 5일 대구 삼성-LG전. 두 차례 만루 상황에서 삼성과 LG의 희비가 엇갈렸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1회초 공격 때 김현수의 선제 투런 아치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삼성은 0-2로 뒤진 1회말 공격 때 오재일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다. LG는 1점 차 앞선 7회 박해민의 적시타로 1점 더 달아났다.

1-3으로 뒤진 삼성의 7회말 공격. 선두 타자 피렐라는 LG 선발 켈리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오재일이 유격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강민호가 켈리의 2구째를 때려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1사 1,2루.

타석에는 김재성. 지난해까지 LG에서 뛰었던 김재성은 켈리와 풀카운트 끝에 볼넷을 골랐다. 누상에 주자가 가득 찼다. 최영진이 타석에 들어섰다. 켈리를 상대로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김헌곤이 켈리와 맞붙었다. 1구째 슬라이더에 헛스윙한 김헌곤은 2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쳤으나 켈리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갔다. 만루 찬스를 놓친 삼성은 탄식이 쏟아졌고 LG는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삼성은 8회에도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해승 대신 타석에 들어선 안주형이 LG 필승조의 한 축을 맡고 있는 정우영을 상대로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이재현은 2루 뜬공으로 아웃. 곧이어 김현준이 볼넷을 골랐다. 피렐라의 타구는 투수 정면으로 향했다.

2사 1,2루. 오재일이 정우영을 상대로 자동 고의4구를 얻었다. 타석에는 강민호. 정우영의 3구째를 때렸으나 타구는 내야 높이 떴고 유격수 오지환에게 잡히고 말았다.

'위기 뒤 찬스, 찬스 뒤 위기'라고 했던가. LG는 9회 문보경의 우월 솔로포로 쐐기를 박았다. 

이날 경기는 LG의 4-1 승리. LG 선발 켈리는 7이닝 4피안타 1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11승째를 따냈다. 지난 5월 11일 잠실 한화전 이후 8연승 질주.

시즌 첫 승을 향한 13번째 도전에 나선 삼성 백정현은 5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잘 던졌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시즌 9패째.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