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승부처에서 빛난 루키의 선구안, “다음엔 제대로 된 결승타 치겠다” [잠실 톡톡]
등록 : 2021.06.11

[OSEN=잠실, 지형준 기자]8회말 2사 만루에서 대타로 나선 LG 이영빈이 볼넷을 골라내고 있다. 2021.06.11 /jpnews@osen.co.kr

[OSEN=잠실, 이후광 기자] LG 신인 이영빈이 8회 남다른 선구안으로 데뷔 첫 결승타점을 올렸다.

LG 트윈스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6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3연전 기선제압과 함께 두산전 3연승을 달리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시즌 32승 24패.

선발에서 제외된 이영빈은 1-1로 맞선 8회말 2사 만루서 구본혁의 대타로 타석에 등장했다. 신인에게 만루 찬스가 부담이 될 법도 했지만, 이영빈은 침착했다. 두산 필승조 이형범을 만나 3B-1S의 유리한 카운트서 5구째 투심(136Km)을 지켜보며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낸 것. 데뷔 첫 볼넷과 결승타점을 동시에 기록한 순간이었다.

이영빈은 경기 후 “엄청 긴장됐지만, 좋은 결과를 생각하면서 타석에 들어섰다. 볼넷을 골라내거나 결승타 치는 걸 상상했는데 생각했던 좋은 결과가 그대로 나왔다”라고 흐뭇해했다.

타석에 들어서기 전 특별히 들은 조언이 있었을까. 이영빈은 “못 쳐도 되니 자신 있게 치라는 코치님 말씀을 들었다. 감독님도 부담 없이 과감하게 치라고 해주셨다”며 “3볼이 됐을 때 특별히 웨이팅 사인은 없었다. 스스로 하나 더 보고 치자는 생각을 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다만, 데뷔 첫 결승타점을 볼넷으로 올린 게 성에 차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이영빈은 “볼넷이 됐을 때 승리에 기여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다음에는 제대로 된 결승타를 치겠다”고 욕심을 보였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