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커쇼 1이닝 39구 4실점…''10년 이상 의지한 다저스, 보기 드문 시간'' MLB.com
등록 : 2021.05.05

[사진]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조기 강판됐다.

다저스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 시카고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더블헤더 1경기에서 1-7로 패했다. 선발 등판한 커쇼가 1회 이후 더이상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1회말 선두타자 콘트레라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커쇼는 브라이언트에게 2루타를 내주고 리조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이어 바에즈에게 볼넷, 더피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며 만루 위기에 몰렸고 보트에게 3타점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간신히 넘긴 커쇼는 2회부터는 데니스 산타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커쇼와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긴 대화를 나눈 끝에 2회부터는 산타나에게 맡기기로 했다.

커쇼는 1이닝 동안 39개의 공을 던졌다. 자신의 1이닝 최다 투구수다. 또 1회 4실점 이상 허용한 경우는 자신의 역대 361차례 선발 등판 커리어 중 지난 2008년 8월29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두 번째다.

MLB.com은 “10년 이상 다저스는 커쇼에게 의지해왔다. 보기 드문 시간 중 하나였다”고 전했다. 2008년 데뷔부터 올해까지 커쇼는 빅리그에서 14년째 던지고 있다. 오랜시간 다저스의 ‘에이스’ 노릇을 해왔는데, 이처럼 무너진 적은 드물었다.

또한 MLB.com은 “커쇼가 길게 막아주지 못하면서 불펜진의 산타나와 지미 넬슨, 알렉스 베시아를 소모해야 했다”고 했다. 커쇼의 종전 최소 이닝 기록은 지난 2010년 5월 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1⅓이닝이다.

다저스는 트레버 바우어를 올려 더블헤더 2경기를 준비한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