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위닝시리즈’ 류지현 감독 “김윤식, 휴식조 자리 메운 최고의 투구” [수원 톡톡]
등록 : 2021.04.08

[OSEN=수원, 지형준 기자]경기를 마치고 LG 류지현 감독과 선수들과 승리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OSEN=수원, 이후광 기자] 선발이 조기에 무너진 상황. 그러나 LG에는 김윤식이 있었다.

LG 트윈스는 8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3차전에서 7-3으로 승리했다.

LG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시즌 3승 1패다.

선발 이상영이 2⅔이닝 1피안타 5사사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물러난 가운데 김윤식이 4⅓이닝 3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으로 구원승을 챙겼다.

타선에서는 홍창기, 오지환, 정주현이 2안타, 유강남이 만루홈런으로 활약했다. 침묵했던 타선이 모처럼 10안타에 7점을 뽑는 활기를 보였다.

LG 류지현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이상영이 첫 등판이었는데 투구수가 다소 많았던 것이 조금 아쉽다”며 “그러나 이어 던진 김윤식이 오늘의 휴식조였던 정우영과 김대유의 자리를 완벽히 메워주며 최고의 피칭을 보여줬다”고 흡족해했다.

살아난 타선을 두고도 “오늘을 기점으로 더욱 좋아지는 모습이 기대된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LG는 오는 9일부터 홈에서 SSG를 상대로 홈 개막 3연전을 치른다. 첫날 함덕주(LG)와 이건욱(SSG)의 선발 맞대결이 예고됐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