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홈런 공장’ 재가동…추신수-최정 SSG 2호 백투백 폭발 [오!쎈 인천]
등록 : 2021.04.08

[OSEN=인천,박준형 기자]3회말 2사 SSG 추신수가 솔로홈런을 날린뒤 최정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이후 최정도 추신수 이어 백투백 홈런을 기록했다. / soul1014@osen.co.kr

[OSEN=인천, 홍지수 기자] SSG 랜더스의 추신수가 마침내 KBO 리그 첫 안타를 신고했다. 첫 안타는 홈런이다. 이어 최정까지 홈런으로 분위기를 살렸다.

추신수는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시즌 3차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3회말 누상에 주자 없는 2사 후 상황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4일 인천 홈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개막전 이후 4경기 만에 추신수의 첫 안타가 나왔다. 14타석 만이다.

추신수는 두 번째 타석에서 때린 홈런 한 방으로 KBO 리그 첫 타점과 득점까지 올렸다.

추신수 다음 타석에 들어선 최정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날리면서 시즌 2호, SSG 구단 2호, KBO 리그 통산 1049호 백투백 홈런이 기록됐다.

한편, 추신수는 앞서 1회말 첫 타석에서 우익수 쪽으로 강한 타구를 날렸고, 한화 우익수 김민하가 잡지 못했다. 추신수는 2루까지 밟았지만 김민하의 글러브에 타구가 닿았고 실책으로 기록됐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