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이영하는 안 쓰면 되는데, 타선이…'' 다시 원점, 김태형 감독의 고민
등록 : 2020.11.21

[OSEN=고척, 곽영래 기자]두산 김태형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타선이 걱정이다."

두산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0-3으로 패배했다.

이날 선발 투수 김민규가 5회까지는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6회 올라와 출루를 허용했고, 불을 끄기 위해 올라온 마무리투수 이영하가 흔들리면서 결국 2실점이 나왔다. 이후 실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타선이 힘을 내지 못했다. 이날 두산은 김재호의 3안타가 전부였다. 볼넷 3개와 상대 실책도 나왔지만, 집중타로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두산은 점수를 내지 못했고 2패 째를 당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태형 감독은 "2승 2패로 원점으로 돌아왔다. 5차전부터 잘 준비해서 남은 경기 잘 치르겠다"라며 "타자들의 페이스가 좋지 않다"고 걱정이 섞인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 오늘 경기 총평은.

▲ 2승 2패로 원점으로 돌아왔다. 5차전부터 잘 준비해서 남은 경기 잘 치르겠다.

- 이영하 선수를 올린 타이밍은.

▲ 김민규가 5회부터 힘이 빠졌다고 생각했다. 김강률 등을 붙이려고 했는데 이닝이 많이 남았다고 생각해서 이영하를 짧게 던지도록 하려고 했다. (이)영하는 안쓰면 되지만, 타선은 나가야 한다. 타격 컨디션이 모두 떨어졌다. 투수들은 괜찮다. 다만 (김)강률이의 부상 부위를 봐야할 거 같다. 타자들의 페이스가 좋지 않았다.

- 김민규 칭찬은.

▲ 너무 잘 던졌다. 오늘 중요한 경기에서 긴장을 많이 했을 것이다. 공격적으로 많이 들어갔다. 투구수가 6회까지 충분하다고 생각했는데 5회부터 힘이 빠졌다더라. 영하는 의지와 승부하는 것이 아쉬웠다.

- 박치국과 이승진은 후반에 해볼만 하다고 생각해서 투입한 건가.

▲ 2점 차인데 포기할 수 없었다. 승진이하고 치국이하고 나가야했다. 3점 차도 한 번의 찬스면 된다.

- 5차전 선발 투수는

▲ 플렉센이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