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58일간 패배 잊은 송명기, ‘복덩이’에서 ‘가을 무패’ 영웅 되다 [오!쎈 KS4]
등록 : 2020.11.21

[OSEN=고척, 곽영래 기자] 21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2회말 무사 NC 송명기가 두산 김재환의 타구를 잡아낸 나성범의 호수비에 미소를 짓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조형래 기자] 58일 동안 패배를 잊었다. NC 다이노스 송명기(20)가 ‘복덩이’에서 ‘가을 무패’를 기록 중인 영웅으로 거듭났다.

송명기는 2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82구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송명기는 자신의 가을야구 데뷔전에서 승리 투수를 NC 구단 역대 포스트시즌 두 번째 토종 선발승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015년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 손민한 이후 첫 토종 선발승 기록이다.

정규시즌 전반기 팀 선발진의 분위기 메이커가 구창모였다면 후반기는 송명기였다. 구창모의 부상, 이재학의 부진 등으로 예상보다 일찍 선발 기회를 잡은 송명기는 기대 이상의 모습으로 자신의 잠재력을 마운드 위에서 펼쳤다. 8월 말부터 선발 기회를 잡았고 12경기 선발 등판해  8승(3패) 평균자책점 3.54로 안정감을 보였다. 정규시즌 막판에는 6연승을 달렸다. 지난 9월 25일 LG전(6이닝 1실점)부터 10월 28일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이던 롯데전(5이닝 1실점)까지 내리 승리를 거뒀다. 이동욱 감독을 비롯해 선수단 모두 송명기를 향해 ‘복덩이’라고 불렀다. 정규시즌 막판 질주와 1위 확정에 송명기의 지분이 적지 않다는 것을 누누이 밝힌 이동욱 감독이다. 

그리고 그 믿음은 한국시리즈 선발 등판 낙점으로 이어졌다. 한국시리즈 준비 과정부터 송명기에게 4선발을 맡기기로 결정했다. 경기 전에도 이동욱 감독은 “송명기가 정규시즌에도 연패를 끊어주기도 했다. 어려운 상황에서 나선다. 하지만 정규시즌처럼 해주면 된다. 타선 두 바퀴만 잘 막아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바람은 현실이 됐다. 이날 송명기는 5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자신의 임무를 200% 초과 달성했고 믿음에 보답했다.

최고 148km의 투심성 패스트볼(44개)을 바탕으로 과감하게 스트라이크 존을 파고 들었다. 패기 있고 자신의 공을 던졌다. 빠른 투구 템포로 마운드를 완벽하게 지배했다. 아울러 패스트볼과 슬라이더 위주의 패턴에서 벗어나 포크볼(25개)을 더 많이 구사하는 패턴으로 두산 타선을 혼란에 빠뜨렸다. 슬라이더는 9개, 간간이 위닝샷으로 활용한 커브는 5개에 불과했다. 템포와 배합의 승리라고 봐도 무방했다.

이렇게 송명기는 정규시즌부터 이날 한국시리즈까지 7경기 연속 승리 투수의 몫을 차지했다. 가을의 찬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하면서 복덩이에서 가을의 영웅으로 진화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