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양의지 결승타+송명기 무실점+루친스키 세이브’ NC, 3-0 완승...2승2패 '원점' [KS4 리뷰]
등록 : 2020.11.21

[OSEN=고척, 곽영래 기자] 21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6회초 2사 2루 NC 양의지가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NC 다이노스가 다시 시리즈 균형을 맞췄다. 

NC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시리즈 전적 2승 2패 동률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양의지는 6회 찬스를 놓치지 않고 결승타를 때려내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타선에서는 박민우를 제외한 모든 선발타자들이 안타를 때려내며 고른 타격감을 보여줬다. 박민우도 안타는 없었지만 2볼넷으로 멀티출루에 성공했다. 

선발투수 송명기는 5이닝 2피안타 4탈삼진 2볼넷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임정호(0이닝 무실점)-김진성(1⅓이닝 무실점)-루친스키(2⅔이닝 무실점)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승리를 지켰다. 루친스키는 1차전 승리에 이어서 이날 경기에서는 세이브를 따냈다.

두산은 선발투수 김민규가 5⅓이닝 4피안타 1탈삼진 1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득점지원을 받지 못하면서 패전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김재호가 3안타로 분전했지만 나머지 타자들은 무안타로 침묵했다. 

[OSEN=고척, 지형준 기자]5회말 NC 송명기가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경기는 초반 양 팀 선발투수들이 호투를 펼치며 투수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NC는 3회초 알테어가 안타와 도루로 2루까지 진루에 성공했지만 후속타자 나오지 않았다. 두산 역시 3회말 조수행이 볼넷과 도루로 득점 찬스를 만들었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두산은 5회말 김재호의 2루타로 무사 2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오재일이 번트 실패 이후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박세혁의 잘맞은 타구는 우익수 정면으로 날아가면서 잡혔다. 조수행은 풀카운트 승부 끝에 2사 1, 2루 찬스를 이었지만 허경민이 3루수 땅볼로 물러나면서 결국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NC는 6회초 1사에서 이명기가 안타를 때려내며 두산 선발투수 김민규를 강판시키는데 성공했다. 두산은 이영하를 투입했지만 NC는 나성범의 진루타에 이어서 양의지가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강진성은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리드를 잡은 NC는 가용한 투수자원을 모두 투입하기 시작했다. 1차전 선발투수였던 루친스키까지 구원등판하며 두산 타선을 틀어막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그 사이 타자들은 9회 알테어가 안타와 도루로 득점 찬스를 만들었고 지석훈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3-0으로 달아났다.

9회말 두산의 마지막 공격에는 루친스키가 마지막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fpdlsl72556@osen.co.kr 

[OSEN=고척, 지형준 기자]7회말 1사 1루에서 NC 루친스키가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