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최고 155km’ 알칸타라, 키움 잡고 18승...다승 공동 선두 [오!쎈 고척]
등록 : 2020.10.18

[OSEN=곽영래 기자] 두산 알칸타라가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두산 베어스 알칸타라(28)가 리그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알칸타라는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5피안타 7탈삼진 2실점 호투로 시즌 18승을 수확했다.

1회말 삼자범퇴를 기록한 알칸타라는 2회 1사에서 김웅빈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김혜성과 변상권을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스스로 위기를 탈출했다. 3회 2사에는 박준태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지만 서건창을 중견수 뜬공을 잡았다. 

알칸타라는 4회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이닝을 정리했다. 5회 2사에서는 박동원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전병우를 1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6회 선수타자 박준태에게 안타를 맞은 알칸타라는 서건창에게 진루타를 허용했다. 김하성은 3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이정후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았고, 김웅빈에게는 1타점 2루타를 헌납해 2실점을 기록했다. 

6회까지 투구수 104구를 기록한 알칸타라는 팀이 8-2로 앞선 7회 이승진과 교체돼 이날 등판을 마쳤다.

이날 경기 전까지 키움을 상대로 3경기(20이닝) 2승 평균자책점 0.45으로 강했던 알칸타라는 변함없이 키움 킬러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최고 시속 155km에 달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키움 타자들을 제압했다.

알칸타라는 직구(69구)-슬라이더(16구)-포크(15구)-투심(3구)-체인지업(1구)을 구사했는데 직구 구사비율이 66.3%에 달할 정도로 자신감 있게 승부를 들어갔다. 탈삼진 7개 중 6개가 직구를 던져 잡은 삼진을 정도로 직구가 좋았다. 스트라이크 비율도 72.1%으로 높았다. 

두산은 알칸타라의 호투에 힘입어 8-2로 승리하고 2연패를 끊었다.

시즌 18승을 기록한 알칸타라는 루친스키(NC 다이노스)와 더불어 리그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다. 평균자책점은 2.68로 소폭 상승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