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LG 선수단 최신폰 세리머니→진짜 스마트폰 선물로 돌아왔네
등록 : 2020.10.18
[스타뉴스 잠실=김우종 기자]
LG 유강남의 세리머니 모습. /사진=뉴스1
LG 유강남의 세리머니 모습. /사진=뉴스1
자발적으로 최신폰 세리머니를 펼친 LG 선수들이 진짜 스마트폰을 선물로 받았다.


LG 선수들은 10월 초부터 안타를 치고 나간 뒤 펼치는 세리머니를 바꿨다. 오른손을 왼손 위에 포갠 뒤 높게 들면서 기쁨을 함께 나눈 것이다.

세리머니의 비밀(?)은 지난 7일에 풀렸다. 김민성이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세리머니에 대해 "LG의 최신폰이 나왔다"고 언급한 것.

그는 "LG 관계자분들께서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 캡틴 (김)현수 형의 생각이다. 앞으로 많이 보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리머니의 뜻이 알려진 7일부터 LG는 파죽의 6연승을 달렸다. 특히 NC와 4연전에서 싹쓸이에 성공, 2위 싸움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그리고 지난 13일부터 열린 롯데와 3연전에서 1승 2패, KIA와 3연전에서 2승 1패를 각각 챙기며 2위(77승3무59패) 자리를 지켰다.

LG가 최신폰 세리머니와 함께 좋은 성적을 내자 선수들이 깜짝 선물을 받았다. 18일 잠실 KIA전을 앞두고 LG전자가 선수단 격려 의미를 담아 최신 스마트폰 윙폰 60대를 선물한 것이다.

차명석 단장은 “좋은 선물을 주신 LG전자에 감사드린다. 우리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이 모두 하나가 돼 반드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화답했다. 주장 김현수 역시 "우리 선수들에게 멋진 선물을 주셔서 감사하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팬들이 원하시는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LG 양석환. /사진=뉴스1
LG 양석환. /사진=뉴스1



잠실=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