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또 실책, 무너진 불펜...KIA, 가을행도 그만큼 멀어졌다 [오!쎈 광주]
등록 : 2020.09.16

	[OSEN=광주, 이대선 기자] 16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초 1사 만루에서 KIA 윌리엄스 감독이 역전 허용에 아쉬워하고 있다./sunday@osen.co.kr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가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KIA는 16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6-3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6-7로 역전패를 했다. 갈길 바쁜 와중에 이틀 연속 SK에게 덜미를 잡혔다. 5위 공략도 빨간불이 켜졌다. 

KIA는 1회 선발 양현종이 2안타와 2볼넷을 내주고 2실점했다. 그러나 이후 공격에서 주도권을 쥐었다. 

3회에서는 선두타자 최원준이 안타로 출루하자 1사후 최형우가 중월 투런포를 가동해 3-2 역전에 성공했다.  5회초 동점을 내주자 5회말 만루에서 유민상 내야땅볼과 김민식의 희생플라이로 두 점을 달아났다. 7회말에는 김태진의 좌전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아 승기를 잡는 듯 했다. 

KIA는 6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장현식이 7회초 1사 1,3루 위기를 불렀으나 이준영과 홍상삼이 틀어막았다. 그러나 홍상삼이 8회 최정 2루타를 맞고 제구가 흔들려 1사 만루를 내주고 내려가면서 흐름이 꼬였다. 

박준표는 폭투로 한 점을 내주었고 9회까지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선두타자 최지훈을 안타로 내보냈다. 더욱이 이때 고종욱의 평범한 타구를 잡은 3루수 김태진의 1루 악송구가 나왔다. 1사2루가 무사 1,2루가 되면서 급격하게 요동쳤다. 

박준표는 최정을 파울 뜬공으로 잡았지만 투구수가 많아 더 이상 버티지 못했다. 정해영이 1사1,2루에서 구원에 나섰지만 로맥과 정의윤에게 연속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만루위기에서 밀어내기 볼넷까지 내주며 결승점을 헌납했다. 

3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한 불펜의 부진이 컸다. 아울러 결정적 순간에 터진 수비 실책도 발목을 잡았다. 뼈아픈 역전패로 5위 KT에 2.5경기 차로 벌어졌고, 7위 롯데에 1.5경기 차로 추격을 당했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