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12일 KBO 대전-광주-부산 경기 우천 취소 '월요일 편성'(종합)
등록 : 2020.07.12

[OSEN=대전, 민경훈 기자]우천 취소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그라운드에 방수포가 깔려 있다. /rumi@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KBO리그 대전, 광주, 부산 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올 시즌 첫 월요일 경기가 편성됐다. 

12일 오후 5시 열릴 예정이었던 대전 SK-한화전, 광주 키움-KIA전, 사직 두산-롯데전이 우천 취소 결정됐다. 광주가 가장 먼저 결정됐고, 이어 부산과 대전도 계속 비가 내림에 따라 취소 발표를 했다. 

충청 이남 지역에 오전부터 장맛비가 내렸다. 폭우는 아니지만 가는 빗줄기가 이어졌고, 그라운드 상황과 향후 기상 예보에 따라 우천 취소 결정이 이뤄졌다. 이날 취소된 3경기는 13일 오후 6시30분에 치러진다. 올 시즌 첫 월요일 경기 편성. 

올 시즌 KBO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막이 늦어졌고, 144경기 전체를 소화하기 위해 더블헤더 및 월요일 경기 시행세칙을 정했다. 혹서기(7~8월)에는 더블헤더 경기를 거행하지 않지만, 월요일 경기는 혹서기와 관계없이 실행된다. 

한편 13일 선발투수는 대전 경기 SK 문승원, 한화 장시환, 광주 경기 키움 한현희, KIA 임기영, 사직 경기 두산 이영하, 롯데 장원삼으로 12일 예고된 투수들 그대로 변동없이 나온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