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김태형 감독, ''배영수의 빠른 템포, 젊은 투수들 배워야'' [대구 톡톡]
등록 : 2020.05.23

[OSEN=미야자키(일본), 이대선 기자] 1일 (한국시간) 일본 미야자키 소켄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의 스프링캠프가 진행됐다.두산 배영수 코치가 배팅볼을 던지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상황별 투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배영수 퓨처스 투수 코치의 빠른 투구 템포를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박치국(두산)은 22일 대구 삼성전서 선발 이용찬, 권혁에 이어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⅔이닝 2볼넷 2실점으로 다소 주춤거렸다. 

7회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권혁의 바통을 이어받은 박치국은 김동엽을 풀카운트 끝에 내야 땅볼로 유도했다. 그리고 이원석을 1루 땅볼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8회 선두 타자 이성곤과 타일러 살라디노에게 연속 볼넷을 내줬다. 김응민과 볼카운트 2B0S에서 윤명준과 교체됐다. 

23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김태형은 "투수가 마운드에 오르면 상황을 보고 던져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젊은 선수들은 어떻게든 한 타자를 잡고 싶어 볼 배합을 하다 보면 풀카운트까지 간다"고 말했다. 비효율적인 투구를 지양해야 한다는 의미였다. 

그러면서 김태형 감독은 배영수 퓨처스 투수 코치의 사례를 들며 "베테랑 투수들은 다르다. 배영수 코치의 경우 지난해 점수 차가 나는 상황에 등판하면 공 3개로 다 끝낸다. 그냥 한 가운데만 보고 막 던진다. 타자가 준비도 안 했는데 빠르게 승부한다. 젊은 투수들이 배워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