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3G 연속 실점' 임찬규, 내용은 좋아졌다...3이닝 3피안타 1실점 [오!쎈 잠실]
등록 : 2020.03.26

[OSEN=잠실,박준형 기자]1회말 트윈스 선발 임찬규가 역투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임찬규가 3번째 청백전에서도 실점했다. 그러나 이전보다는 투구 내용이 좋아졌다.

LG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자체 청백전을 치렀다. 임찬규는 청팀 선발 투수로 등판해 비주전팀인 백팀을 상대했다. 3이닝 동안 3피안타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1회 실점했으나, 2~3회는 삼자범퇴로 끝냈다. 

이날 백팀은 홍창기(우익수) 신민재(중견수) 전민수(좌익수) 김호은(1루수) 백승현(유격수) 최재원(2루수) 김재성(포수) 구본혁(2루수) 박재욱(지명타자)이 선발 출장했다. 

1회 임찬규는 흔들렸다. 선두타자 홍창기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다. 신민재를 투수 땅볼로 1아웃, 1사 3루에서 전민수를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2사 3루, 마지막 위기를 넘지 못했다. 

김호은에게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떨어지는 안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타구가 먹혔으나 2루수 키를 넘긴 행운의 안타였다. 빗맞은 안타에 실점한 임찬규는 백승현에게 좌전 안타, 최재원에게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포수 김재성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모면했다. 

2회 삼자범퇴로 끝냈다. 하위 타순의 구본혁과 박재욱을 연거푸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오지환이 안정된 수비를 보여줬다. 홍창기의 타구는 좌익수가 뜬공으로 잡아냈다 

3회 신민재를 2루수 땅볼로 처리했고, 전민수는 우익수 뜬공으로 2아웃을 잡았다. 1회 적시타를 허용한 김호은은 투수 정면 땅볼을 침착하게 잡아 1루로 던져 아웃시켰다. 

임찬규는 앞서 2차례 청백전에서는 실점이 많았다. 각각 3이닝 4실점, 3이닝 5실점을 허용했는데, 이날은 1회 2사 만루 위기를 그복한 뒤 2~3회는 안정된 피칭을 보여줬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