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문승원 1실점 쾌투' SSG, 3연패 마감...KIA 임기영 5K 노히트 [광주 리뷰]
등록 : 2023.03.24

[OSEN=광주, 이선호 기자]SSG 랜더스가 3연패에서 벗어났다.

SSG는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2023 시범경기에서 선발 문승원의 호투와 계투진의 활약, 결승타 포함 2득점을 올린 추신수의 활약에 힘입어 3-2로 승리했다. 

SSG는 1회초 추신수가 볼넷을 골라내 기회를 잡았다. 포수의 패스트볼이 나왔고 최정이 2사후 좌중간에 타구를 날려 가볍게 선제점을 뽑았다. 

반격에 나선 KIA도 1회말 2사후 김선빈 볼넷에 이어 소크라테스와 황대인이 연속 중전안타를 터트려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는 KIA 선발 아도니스 메니나와 SSG 선발 문승원이 호투를 하며 영의 행진을 이었다. 

SSG는 5회 승기를 잡았다. 최주환이 볼넷을 얻었고 2사후 추신수가 우전적시타를 날렸다. 이어 최지훈 우전안타, 에레디아 좌전안타가 차례로 나와 3-1로 달아났다. 

KIA는 8회말 김호령의 안타로 만든 2사3루에서 김선빈의 2루수 옆 적시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SSG 선발 문승원은 쾌투를 펼쳤다. 5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1회말 2사후 볼넷과 2안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으나 이후 5회까지 안정된 제구와 구위를 과시하며 무실점 행진을 했다. 시범경기 2경기 9이닝 1실점의 위력이었다. 

6회는 박민호가 바통을 이어 아웃카운트 3개를 가볍게 처리했다. 7회는 고효준이 삼진 2개를 곁들여 퍼퍽트로 막았다. 8회는 백승건이 2안타를 맞고 1실점(비자책)했다. 9회는 서진용이 1안타를 내주고  무실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KIA 메디나는 SSG는 우승타선을 상대로 5이닝 5피안타 2볼넷 5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첫 회 볼넷과 포수 패스트볼 이후 최정에게 2루타를 맞고 실점했다. 이후 4회까지는 무실점 행진을 벌이다 5회 2사1루에서 연속 3안타를 내주며 두 점을 허용했다. 

뒤를 이은 임기영은 3이닝을 삼진 5개를 곁들여 1볼넷 무안타로 호투했다. 신인 윤영철에게 5선발 자리를 내놓치 않겠다는 강력한 메시지였다. 8회는 루키 곽도규가 안타와 볼넷을 내주었으나 무실점으로 막았다. /sunny@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