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추신수 작심발언에 이강철 감독 ''야구 발전 위해 말한 거라 생각한다'' [현장]
등록 : 2023.01.27
[스타뉴스 인천국제공항=김우종 기자]
이강철(왼쪽) WBC 대표팀 감독과 추신수. /사진=OSEN
이강철(왼쪽) WBC 대표팀 감독과 추신수. /사진=OSEN
"개인 소견이다. 야구 발전을 위해 말한 것으로 생각한다."


이강철(57) 감독이 최근 논란이 된 추신수(41·SSG 랜더스)의 작심 발언에 대한 견해를 담담하게 밝혔다. 더 이상의 논란 확산을 경계한 듯 짧고 굵게 답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을 지휘하고 있는 이강철 KT 위즈 감독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미국 애리조나로 떠난다. 이 감독은 KT 선수단보다 이틀 먼저 미국에 도착해 추후 선수단과 함께할 예정이다. KT 선수단은 오는 29일 미국으로 출국한다.

이 감독은 출국 전 취재진과 만나 "3년 만에 해외로 캠프를 가게 됐다. 먼저 미국으로 간 선수들 격려도 하고, 저도 적응을 하려고 한다"고 입을 열었다.

최근 KBO 리그에서 베테랑으로 활약 중인 추신수가 소신 발언을 하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대표팀의 세대교체와 안우진의 미발탁 등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에 대한 질문에 이 감독은 "개인 소견이고, 선수들마다 다 생각이 있다고 본다. 야구 발전을 위해 말한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강철 WBC 대표팀 감독이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강철 WBC 대표팀 감독이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추신수는 지난 21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지역 한인 라디오 방송 'DKNET'에 출연, 안우진에 대해 "분명히 잘못된 행동을 했다"면서도 "제삼자로서 들리고 보는 것만으로 이야기하는데, 굉장히 안타깝다. 해외로 나가서 어떻게 보면 박찬호 선배 다음으로 재능을 가진 선수인데…. 한국서 야구를 하고 있지만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너무 많다. (제가) 감싸준다기보다는 저희는, 한국은, 용서가 쉽지 않은 것 같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이어 "어릴 때 (잘못을) 했다. 잘못을 뉘우치고, 출장 정지 처벌도 받았는데, 국제대회를 못 나가는 것이다. 제가 선배다. 많은 선배한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일찍 태어나고 일찍 야구를 한다고 해서 선배가 아니다. 이렇게 불합리한 일을 겪은 이가 있다면 선배들이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아무도 나서질 않는다. 그게 너무 아쉽다. 야구 먼저 했다고 어른이 아니다. 후배들이 잘못된 길을 가고 있고, 잘못된 곳에서 운동하고 있으면 뭔가 제대로 바꿀 수 있는 목소리를 내고 도움이 되려 해야 하는데 지켜만 본다"고 소신 발언을 이어 나갔다.

이 감독은 "개인적인 의견이라 생각한다. 여기서 말씀드릴 부분은 아닌 것 같다"고 담담하게 말한 채 발언을 아꼈다.

이 감독은 이제 소속 팀 KT 위즈와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대표팀에 집중한다. 그는 WBC 대회를 앞둔 것에 대해 "정말 좋은 선수들을 뽑았다. 좋은 선수들과 최대한 많은 경기를 하고 싶다. 월드컵 때 열기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 선수들이 정말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다. 막중한 책임감과 함께 준비를 잘해서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이강철 WBC 대표팀 감독이 27일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사진=김우종 기자
이강철 WBC 대표팀 감독이 27일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사진=김우종 기자




인천국제공항=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