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추신수 피안타율 0.000 좌완, LG는 왜 FA 보상선수로 떠나보낼 수 밖에 없었나
등록 : 2022.12.04

[OSEN=한용섭 기자] 2021년 2월 LG 트윈스의 이천 스프링캠프였다. 왼손 투수가 마운드에서 라이브 피칭을 하고 있었다. 당시 류지현 감독은 좌완 불펜 진해수의 부담을 덜어줄 후보로 김대유를 주목했다.

김대유는 2019년 2차 드래프트에서 KT에서 LG로 이적했다. 2020시즌 1군에서 3경기 2⅓이닝 5실점(평균자책점 23.14)로 별로 보여준 것이 없었다. 투구폼 변화를 시도하다 혼란이 있었다. 투구폼을 재정립해 스프링캠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당시 메이저리그에서 KBO리그 복귀를 결정한 추신수를 상대할 좌완 스페셜리스트를 언급하다 류 감독은 “김대유도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추신수는 지난 2년간 김대유 상대로 5타석 3타수 무안타 1사구 1고의4구를 기록했다. 타율 ‘0’이다. 류지현 감독의 보는 눈이 정확했다.

김대유는 2021년 64경기(50⅔이닝)에서 4승 1패 24홀드 평균자책점 2.13을 기록했고, 2022년에는 59경기(39⅔)에서 2승 1패 13홀드 평균자책점 2.04를 기록했다. 불펜에서 좌타자 상대로 좋은 성적을 보였고, 2년간 37홀드로 활약했다.

그런데 오프 시즌 김대유는 LG를 떠나 KIA로 이적했다. LG는 KIA에서 FA 자격을 얻은 포수 박동원을 영입(4년 65억원)했고, KIA는 박동원의 보상 선수로 김대유를 지명해 데려간 것이다.

LG로선 좌완 필승조를 잃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었다. 누군가 한 명을 보내야 했고, LG는 최대한 고심해서 보호선수 20인 명단을 결정했다.

주전과 유망주 위주로 보호선수를 묶었지만 20명으로 다 묶을 수 없었다. 김대유 뿐만 아니라 괜찮은 유망주 투수도 제외됐다. 최근 3~4년간 LG는 유망주를 착실하게 육성하면서 선수단의 뎁스가 두터워졌다.

보호해야할 선수를 대략 꼽아도 야수로는 김현수, 오지환, 박해민, 홍창기, 문보경, 문성주, 이재원, 이영빈, 손호영, 송찬의 등이 있고, 투수로는 고우석, 정우영, 이정용, 김윤식, 이민호, 임찬규, 이우찬, 손주영, 김영준, 조원태, 강효종 등이 있다.

차명석 단장은 “KIA가 유망주 투수를 데려갈 줄 알았는데 즉시 전력으로 김대유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KIA는 LG의 보호선수 20명 명단을 받자마자 만장일치로 김대유를 낙점했다는 후문이다.  KIA에 가장 필요한 포지션이 좌완 필승조였다.

1년 전 FA 박해민의 보상 선수로 포수 김재성이 삼성으로 떠나갔다. 그 때도 마찬가지였다. 투수 유망주 숫자가 많았고, 그들을 보호하느라 김재성은 보호선수 20명에 포함되지 못했다. LG 관계자는 “김재성을 보호선수에 넣었다면, 강효종이 빠져야 했다”고 했다. 강효종은 2021년 1차지명 투수다.

지난 2년간 FA 보상 선수로 떠난 선수를 보면 LG가 불펜 투수 및 유망주 투수들이 넘쳐 투수 뎁스가 얼마나 두터운지를 알 수 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