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최강야구로 돌아온 김성근 감독 “선수들 돈 많이 받더라, 더 열심히 하라” [오!쎈 현장]
등록 : 2022.12.02

[OSEN=김성락 기자]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2022 블루베리NFT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이 열렸다. 공로패를 수상한 김성근 전 감독이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22.12.02 /ksl0919@osen.co.kr

[OSEN=청담동, 길준영 기자] “선수들이 돈도 많이 받아가는데 그 대가로 더 기술을 향상시켜야 한다”

김성근 감독은 2일 서울 청담동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 ‘2022 블루베리NFT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에서 공로패를 받았다.

최근 야구예능 ‘최강야구’ 감독을 맡은 김성근 감독은 “요새 한국에서 야구를 보니까 이렇게 발전했나 싶다. 아쉬운 것은 신문을 보니까 선수들이 돈도 많이 받아가는데 그 대가로 더 기술을 향상시켜야 한다”라고 말했다.

“일본에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라는 선수가 있는데 한국에서도 이야기가 많이 들린다”라고 말한 김성근 감독은 “한국에도 오타니처럼 좋은 선수들이 많다. 그런데 노력과 육성을 열심히 안하는 것 같다. 한국야구도 한반도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세계로 나아가야 한다. 여기 있는 야구인들이 더 노력해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최강야구에서 이대호와 만난 김성근 감독은 “이대호는 내가 소프트뱅크에 있을 때 선수들이 제일 존경하는 선수라는 말을 들었을 정도로 좋은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세 번째로 재회하게 된 정근우에 대해서는 “잘 굴러다니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