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36세 베테랑의 허 찌른 스퀴즈…준PO에 직행하겠다는 의지였다 [오!쎈 고척]
등록 : 2022.09.23

키움 이지영 / OSEN DB

[OSEN=고척, 이후광 기자] 찬스가 잇따라 무산되자 36세 베테랑 포수가 스퀴즈 번트로 상대의 허를 찔렀다. 어떻게든 3위를 수성하겠다는 의지였다.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 두산의 시즌 15번째 맞대결.

키움은 두산 선발 브랜든 와델을 만나 5회까지 득점권 빈타에 시달렸다. 밥상을 잘 차리고도 밥을 먹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잇따라 발생했다.

1회부터 그랬다. 선두 김준완이 8구 끝 볼넷 출루했으나 후속 임지열이 병살타로 물러났고, 이정후-야시엘 푸이그의 연속안타로 이어진 찬스는 김태진이 헛스윙 삼진으로 무산시켰다. 1회 3타자의 출루에도 득점에 실패한 키움이었다.

3회도 아쉬웠다. 2사 후 임지열이 볼넷, 이정후가 우전안타, 푸이그가 3루수 이유찬의 포구 실책으로 만루를 만든 상황. 그러나 이번에도 김태진이 3루수 땅볼로 찬물을 끼얹었다.

여전히 0-0으로 맞선 6회 다시 선취 득점 기회가 찾아왔다. 선두 이정후가 2루타, 김태진이 중전안타로 1사 1, 3루 밥상을 차린 것. 그리고 등장한 36세 베테랑 포수 이지영이 1B-1S에서 상대 허를 찌르는 스퀴즈 번트를 시도했다. 작전은 성공이었다. 투수 브랜든이 타구를 잡아 재빨리 홈에 글러브 토스했으나 이미 3루주자 이정후가 홈을 터치한 뒤였다.

키움의 득점은 계속됐다. 후속 김혜성의 좌전안타로 이어진 1사 만루서 김휘집이 대타로 나서 유격수 땅볼을 쳤다. 이 때 유격수 전민재의 2루 악송구가 발생하며 김태진과 이지영이 나란히 홈을 밟았고, 곧이어 송성문이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키움은 이에 그치지 않고 7회 1사 후 이정후와 푸이그의 연속 2루타로 1점을 더 뽑았다.

최종 경기 결과는 키움의 5-1 완승. 두산전 4연패 탈출과 함께 4위 KT와의 승차를 2경기로 벌리며 준플레이오프 직행을 향한 도전을 이어나갔다. 선취 득점을 이끈 베테랑 이지영의 스퀴즈번트가 주효했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