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투구에 무릎 맞고 쓰러진 신인왕 후보 0순위, ''괜찮다.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멀쩡하다'' 
등록 : 2022.08.11

[OSEN=대구, 이석우 기자]삼성 라이온즈 김현준이 연장 10회말 KIA 타이거즈 한승혁의 투구에 다리를 맞고 괴로워하고 있다. 2022.08.10 / foto0307@osen.co.kr

[OSEN=대구, 이석우 기자]삼성 라이온즈 김현준이 연장 10회말 KIA 타이거즈 한승혁의 투구에 다리를 맞고 괴로워하고 있다. 2022.08.10 / foto0307@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지난 10일 대구 삼성-KIA전에서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다. 

올 시즌 신인왕 후보 0순위로 꼽히는 김현준(삼성)이 2-2로 맞선 연장 10회말 공격 때 KIA 5번째 투수 한승혁과 맞붙었다.

1루 주자 김지찬을 진루시키기 위해 번트 자세를 취한 김현준은 볼카운트 2B-0S에서 한승혁의 3구째 직구(144km)에 오른쪽 무릎을 맞았다. 

김현준은 투구에 맞은 뒤 그대로 쓰려져 고통스러워했다. 트레이너는 곧바로 뛰어나가 김현준의 상태를 확인했다. 걷기 힘들 만큼 통증을 느꼈던 그는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고 덕아웃으로 향했다. 김현준 대신 김성표가 대주자로 나섰다. 

올 시즌 삼성 최고의 히트상품이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게 될까 봐 모두가 걱정했다. 다행히 뼈에는 이상 없고 단순 타박상이었다. 불행 중 다행이었다. 

경기 후 구단 공식 유튜브 채널 '라이온즈 TV'에 출연한 김현준의 오른쪽 무릎에는 붕대가 감겨 있었다. 그는 "괜찮다. 걱정 안 하셔도 된다. 멀쩡하다"고 모두를 안심시켰다. 

곱상한 외모와 달리 투지 넘치는 플레이가 강점인 그이기에 이쯤이야 아무런 문제없다는 표정이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