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143홈런 vs 34홈런, 최고 유망주의 몰락 “어떤 팀 가느냐에 인생이 결정된다”
등록 : 2022.08.11

[사진] 일본 대표팀 시절 무라카미 무네타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2017 신인 드래프트 최대어로 불렸던 두 라이벌이 상반된 커리어를 쌓고 있다.

일본매체 웹 스포르티바는 지난 10일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와 기요미야 고타로(니혼햄)는 왜 결정적인 차이가 생겼을까. 올 시즌 39홈런을 기록중인 무라카미는 60홈런에 도전하고 있고 기요미야는 여기에 자극을 받았는지 1경기 2홈런을 터뜨리며 13홈런을 기록했다”라며 두 선수의 상반된 행보를 전했다.

무라카미 무네타카는 일본프로야구에서 가장 뜨거운 타자 중 한 명이다. 지난달 31일 한신전과 지난 2일 주니치전에서는 2경기에 걸쳐 일본프로야구 최초로 5연타석 홈런을 때려내기도 했다.

지금은 비교가 어려울 정도로 무라카미가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아마추어 시절에는 기요미야가 훨씬 더 좋은 평가를 받았다. 드래프트 당시 1라운드에서 7개 구단이 동시에 기요미야를 지명했을 정도다. 키요미야는 7개 구단 중 니혼햄을 선택했고, 키요미야를 지명했다가 떨어진 야쿠르트는 다시 3개 구단과 경합을 벌이며 추첨을 통해 무라카미를 지명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정작 프로에 와서는 평가가 뒤집혔다. 무라카미는 2018년 데뷔시즌에서는 이렇다할 활약을 하지 못했지만 2019년 36홈런을 때려낸 것을 시작으로 매년 20개가 넘는 홈런을 날리며 통산 143홈런을 기록중이다. 올 시즌에는 100경기 타율 3할2푼2리(348타수 112안타) 39홈런 98타점 OPS 1.152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반면 기요미야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21홈런을 기록하는 데 그쳤고 지난 시즌에는 아예 1군에 올라오지도 못했다. 그나마 올 시즌에는 1군에서 중용되며 93경기 타율 2할2푼5리(285타수 64안타) 13홈런 32타점 OPS .764를 기록중이다. 통산 홈런은 34개에 불과하다.

야쿠르트와 세이부에서 감독을 맡아 세 차례 일본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히루카 다쓰로 전 감독은 “키요미야가 다른 구단에 갔다면…”이라고 아쉬워하면서 “선수는 어떤 팀에 가느냐에 따라 야구 인생이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무라카미는 당시 미야모토 신야 수석코치를 만나 훈련을 했다. 미야모토 코치는 무라카미의 테이크백을 지적했고 무라카미는 점점 깊은 테이크백을 하면서 스윙 스피드도 빨라졌다”라고 무라카미의 성장의 결정적인 원동력을 설명했다.

무라카미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은 히루카 전 감독은 기요미야에게는 “니혼햄에서 스타가 됐다지만 아쉽다. 기요미야가 다른 구단에 갔다면 더 일찍 잠재력이 터졌을 것이다. 내가 감독이라면 데뷔 시즌부터 몸을 탄탄하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올 시즌 좋은 변화를 줬지만 너무 늦었다는 지적이다.

이 매체는 “반드시 힘들게 훈련을 해야한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무라카미는 매일매일 엄청난 연습을 하며 변화했고, 기요미야는 자유롭게 야구를 했다. 그 결과가 지금의 차이로 나타났다”라고 분석했다.

히루카 전 감독은 팀 전력의 차이도 지적했다. 야쿠르트는 올 시즌 센트럴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니혼햄은 퍼시픽 리그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다.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처럼 스스로 노력해서 개인성적을 올리는 것은 분명히 평가할 만하다. 하지만 약한 팀에서는 아무리 잘쳐도 소용이 없다. 프로야구 세계에서는 우승을 해야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다”라는 설명이다.

웹 스포르티바는 “무라카미와 기요미야는 현 시점에서 차이가 역력하다. 하지만 앞으로 그 차이를 좁히는 것은 가능하다. 어쨌든 4번타자로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것이 최소한의 기준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기요미야가 어느 정도까지 야구와 마주할 각오로 임하는지가 중요하다”라며 두 선수의 미래를 전망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