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25억 MVP’ 두산 미란다, 타이틀이 부끄럽다 결국 교체 결정[O! SPORTS]
등록 : 2022.06.26

[OSEN=지형준 기자] 두산이 장고 끝에 지난해 MVP 아리엘 미란다를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두산 베어스는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시즌 9차전을 앞두고 투수 미란다를 말소하고, 내야수 김민혁을 등록했다.

미란다는 전날 잠실 KIA전에 선발 등판해 ⅔이닝 0피안타 7사사구 2탈삼진 4실점으로 와르르 무너졌다. 1회 선두 박찬호-이창진-소크라테스 브리토에게 3연속 볼넷을 헌납하며 무사 만루를 자초한 뒤 황대인에게 풀카운트 끝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고, 2사 만루서 김선빈(사구)-박동원(볼넷)-류지혁(볼넷)에게 3타자 연속 밀어내기를 내주며 1회에만 안타 없이 대거 4실점했다.

미란다는 0-4로 뒤진 1회 2사 만루에서 박신지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부상 복귀전을 씁쓸하게 마쳤다. 투구수는 46개(스트라이크 17개). 제구 참사로 종전 6개를 넘어 KBO리그 역대 한 이닝 최다 4사구 불명예를 썼다. /jpnews@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