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최지만 9회 2사 후 볼넷→끝내기 발판... 박효준 무안타 [TB 리뷰]
등록 : 2022.06.2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부산, 조형래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은 안타를 생산하며 다시 출루 행진을 재개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박효준(26)은 전날 홈런포의 기세를 잇지 못했다.

탬파베이 최지만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 4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전날(25일) 경기에서 20경기 연속 출루 기록이 끊긴 최지만은 안타를 때려내면서 출루 기록을 재개했다. 시즌 타율은 2할8푼5리가 됐다.

최지만은 1회말 1사 1,2루의 득점 기회에 들어섰다. 그러나 1루수 땅볼을 때리면서 주자들을 진루시키는데 만족했다. 진루타는 효과를 봤다. 후속 비달 브루한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탬파베이는 선취점을 올렸다.

3회말 무사 2루 기회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5회말 1사 2루 기회에서 타석을 맞이한 최지만. 하지만 2루 주자 랜디 아로자레나가 3루 도루를 노리다가 횡사를 당하며 주자가 사라졌다. 이때 최지만은 좌전 안타를 때렸다. 적시타 기회가 물거품됐다.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삼진을 당했다. 그리고 9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마지막 타석은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 볼넷은 끝내기의 발판이 됐다. 이후 비달 브루한의 볼넷, 조나단 아란다의 투수 강습 내야안타로 만든 2사 만루에서 이삭 파레데스의 끝내기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탬파베이가 6-5로 승리를 거두며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한편, 전날 경기 시즌 2호 홈런을 쏘아 올렸던 박효준은 9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2할1푼1리로 다시 떨어졌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