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현진 살아나니 TOR 평가 급상승! 이대로 가을야구 향하나
등록 : 2022.05.24
[스타뉴스 양정웅 기자]
류현진이 지난 21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류현진이 지난 21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시즌 초반 어려움을 겪던 류현진(35·토론토)이 드디어 원래 모습을 되찾았다. 이에 소속팀 토론토의 평가도 올라갔다.


미국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2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의 지난 한 주 간 파워랭킹을 소개했다. 이 순위에서 토론토는 12위에 올랐다.

5월 들어 한때 5연패에 빠지며 위기를 맞았던 토론토는 5월 셋째 주 들어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시애틀 매리너스와 신시내티 레즈와 치른 3연전에서 각각 2승 1패를 거두며 승률을 끌어올렸다.

특히 지난 21일 신시내티전에서 6이닝 6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둔 류현진의 활약이 큰 도움이 됐다. 올 시즌 들어 부상과 부진으로 전혀 활약을 보이지 못했던 그는 복귀 후 2경기에서 10⅔이닝 1실점으로 호투 중이다.

23일 현재 토론토는 시즌 승률 0.537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위치하고 있다. 여전히 지구 선두 뉴욕 양키스와 7경기 차로 벌어져 있지만 와일드카드를 노리기엔 부족함이 없다.

사실 이 성적은 토론토에 있어 썩 만족스럽진 않다. 올 시즌을 앞두고 우완 케빈 가우스먼, 3루수 맷 채프먼 등을 영입한 토론토는 기존의 류현진과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호세 베리오스와 보 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