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투수’ 오타니, 4승 사냥 실패+타자로는 5타수 무안타 침묵 [LAA 리뷰]
등록 : 2022.05.19

[사진]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LA 에인절스 ‘투타 겸업’ 오타니 쇼헤이가 승수도 쌓지 못하고 타자로는 무안타로 침묵했다.

오타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7탈삼진 2볼넷 2실점 투구를 했다. 잘 던졌으나 4승 사냥에는 실패했다.

선발 투수 겸 3번 지명타자로도 나선 오타니는 5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그의 시즌 타율은 종전 2할5푼5리에서 2할4푼7리로 떨어졌다. 1회초 타석부터 1사 1루에서 병살타를 쳤다.

이후 1회말에는 마운드에 올라 첫 타자 밀러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고 세미엔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시거에게 볼넷을 내주며 위기가 오는 듯했지만 가르시아를 유격수 뜬공, 칼훈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다.

2회초 월시의 솔로 홈런 지원을 받은 오타니는 2회말 첫 타자 하임에게 좌중간 안타를 내줬으나 로우를 유격수 쪽 땅볼로 유도해 병살 플레이를 만들었다. 이어 이바네즈를 3루수 쪽 땅볼로 처리했다.

3회말에는 삼진 두 개를 곁들여 가볍게 막았다.

4회초 선두타자 트라웃의 솔로 홈런이 터지면서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4회말 마운드에서는 제구가 흔들리며 1사 1, 2루에 몰렸고 하임에게 좌전 적시타를 헌납했다. 추가 실점 없이 막았지만 추가 득점도 나오지 않았다.

오타니는 2-1로 앞선 6회말 1사 이후 칼훈에게 2루타를 내주고 폭투까지 저질러 1사 3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결국 하임에게 적시 2루타를 뺏기며 2-2 동점이 됐다.

7회부터는 마이크 마이어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승패 없이 물러났다. 타석에서 승부는 이어졌다. 7회말 마이어스가 밀러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고, 8회말에는 허겟이 칼훈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타석에서 오타니는 8회초 3루수 쪽 땅볼에 그치며 도움이 되지 않았다.

에인절스는 9회초 무사 2루에서 월시의 투런이 터지면서 가까스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9회말 2사 만루 위기를 넘긴 에인절스는 연장 10회 승부치기에서 무사 1, 3루 기회를 잡았고 트라웃이 3루수 쪽 땅볼을 쳤다. 홈 승부가 벌어졌고, 3루 주자 벨라스케스가 홈을 통과했다.

이어진 기회에서 오타니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고 랜던이 2루수 뜬공, 월시가 1루수 쪽 땅볼에 그쳤다.

에인절스는 연장 10회말에는 이글레시아스가 무사 2루에서 로우에게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을 얻어맞으면서 5-6 패배를 당했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