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샌디에이고의 영웅'' 킹하성, 역전 3점포 포함 3안타 불방망이 [SD 리뷰]
등록 : 2022.05.14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OSEN=조형래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킹하성'이었다. 김하성(27)이 극적인 재역전 스리런 홈런을 터뜨리는 등 영웅으로 등극했다.

김하성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3득점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11-6 재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김하성의 시즌 성적은 타율 2할2푼4리, 4홈런 OPS .775가 됐다. 올 시즌 2번째 3안타 경기다.

김하성은 3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선취점에 기여했다.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애틀랜타 좌완 선발 맥스 프리드의 88마일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터뜨렸다. 이후 오스틴 놀라의 2루타가 나오며 3루를 밟은 김하성은 호세 아조카의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득점에 성공했다.

두 번째 타석은 4회초 2사 1,2루의 타점 기회였다. 이번에는 프리드의 95마일 싱커를 받아쳤다. 그러나 우익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99.8마일, 약 160km의 타구 속도였지만 발사각이 17도에 그치며 우익수에게 향했다.

6회초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그러나 김하성은 7회초 일을 냈다.샌디에이고는 4-2로 앞선 채 6회말을 시작했지만 댄스비 스완슨에게 역전 스리런 홈런을 얻어맞는 등 4점을 허용하며 4-6으로 역전을 당했다.

하지만 김하성은 4-6으로 역전 당한 7회초, 무사 1,2루에 등장해 애틀랜타 좌완 윌 스미스의 92마일 포심을 받아쳐 좌월 스리런 홈런을 쏘아 터뜨렸다. 타구 속도 101.7마일(약 163km),비거리 390피트(약 118m)의 홈런.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9회초 무사 2,3루에서 윌 마이어스의 희생플라이로 8-6으로 달아난 뒤 맞이한 1사 2루의 타석. 애틀랜타 잠수함 대런 오데이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터뜨렸다. 유격수가 다이빙을 떴지만 타구 스피드가 107마일(약 172km)에 달하며 잡을 수 없었다. 이후 오스틴 놀라의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가 만들어졌고 트렌트 그리샴이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김하성은 다시 홈을 밟았다.

현지 중계 코멘터리에서는 "김하성이 오늘 샌디에이고의 영웅"이라고 설명했다. 그만큼 김하성의 활약은 대단했다.

샌디에이고는 선발 다르빗슈 유가 5⅔이닝 5실점으로 패전 위기에 몰렸지만 김하성의 역전포 덕분에 패전 요건이 사라졌다. 아울러 에릭 호스머가 5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윌 마이어스도 3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승리로 21승12패를 마크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