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사이영 2위→ERA 4.66→토미존 수술’ 마에다, 9월 복귀가 목표
등록 : 2022.01.27

[사진] 미네소타 트윈스 마에다 겐타.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미네소타 트윈스 마에다 겐타(33)가 9월 복귀를 목표로 내걸었다.

2016년 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마에다는 선발투수로 뛰기를 원했지만 점점 불펜으로 등판하는 경기가 늘어났다. 다저스의 기용 방식 때문에 옵션 관련 논란까지 일어난 가운데 마에다는 2020년 1월 미네소타로 트레이드 됐다.

마에다는 미네소타 입단 첫 해 11경기(66⅔이닝) 6승 1패 평균자책점 2.70으로 활약하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올랐다. 최고의 시즌을 보낸 마에다는 지난 시즌 갑자기 흔들리기 시작했다. 21경기(106⅓이닝) 6승 5패 평균자책점 4.66으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고 결국 9월 토미 존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회복과 재활에 전념하고 있는 마에다는 팔꿈치 내부에 인공 부품을 넣는 방식의 새로운 수술을 받아 재활 기간이 통상적인 기간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일본매체 스포츠호치는 지난 7일 “토미 존 수술은 통상적으로 복귀까지 12~16개월이 걸리지만 새로운 수술법은 9~12개월로 재활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라고 전했다.

미국매체 MLB트레이드루머스는 27일(한국시간) “마에다가 수술을 받은지 5개월이 지났다. 9월에 토미 존 수술을 받은 투수들은 다음 시즌을 날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마에다는 최근 일본에서 올해 9월 복귀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2월 중순부터 캐치볼을 시작할 예정이며 회복은 순조로워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로코 발델리 감독은 마에다가 수술을 받았을 당시 “마에다는 팔꿈치에 인공 버팀대를 꽂아 회복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매체는 “마에다의 2022년 복귀가 현실이 될 수 있을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마에다는 ‘확률이 0%는 아니다’라고 자신했다”라며 마에다의 복귀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