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MLB 구단주 측, 최저연봉 인상과 보너스 풀 등 수용...금액이 문제
등록 : 2022.01.26

[사진] 메이저리그와 메이저리그 선수노조 로고. <MLB.com 캡처>

[OSEN=LA, 이사부 통신원] 메이저리그 구단주 측과 선수 노조의 새로운 노사단체협약(CBA)을 위한 협상이 이틀째 계속됐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만 확인했을 뿐 별다른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

양측은 전날에 이어 26일(한국시간) 뉴욕의 협상 테이블에서 얼굴을 맞댔지만 이렇다 할 합의 없이 협상이 종료됐다고 ESPN의 제프 파산 등 유명 야구전문 기자들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

전날 선수 노조 측이 일부 양보한 제안을 구단주 측에 했고, 이날 구단주 측도 노조의 제안을 어느 정도 수용하는 모습이었지만 돈과 관련된 세부 사항에서는 큰 입장 차이를 드러냈다.

이들이 전한 바에 따르면 이날 구단주 측은 연봉 중재 자격을 갖기 전까지의 WAR(대체 선수 승리 기여도) 상위 30명의 젊은 선수들에게 지급될 수 있는 보너스 풀을 만들자는 선수노조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지만, 보너스 풀의 금액이 엄청난 차이를 보여 합의를 보지 못했다. 구단주 측은 1000만 달러의 보너스 풀 금액을 제시한 반면, 선수 노조가 원하는 보너스 풀의 금액은 1억500만 달러나 돼 양측의 차이가 무려 9500만 달러나 된다.

또 최저 연봉 인상에도 구단주 측은 동의해 애초 주장했던 최소연봉 60만 달러보다는 인상된 1년 차 미만 61만5000달러, 1~2년 차 65만 달러, 2~3년 차 70만 달러를 제시했는데 이 역시 선수 노조가 제안한 최소 연봉 77만5000달러와는 차이가 커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구단주 측은 또 이날 연봉 중재 구조를 변화하려는 제안 역시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이날 협상을 마친 뒤 다음 협상에 대한 일정도 정하지 못했다. 그러나 미국 언론들은 돈과 관련된 쟁점 사항이 아닌 다른 사항을 협의하기 위해 이번 주 내에 다시 양측이 만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여전히 양측의 합의에는 많은 걸림돌이 있다. 그러나 구단주 측과 선수 노조 측이 조금이라도 양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완전 합의까지 가깝지는 않지만, 터널에 한 줄기의 빛이 비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lsb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