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ML서 쓴맛’ 류현진 전 동료마저 확진…NPB 코로나19 ‘초비상’
등록 : 2022.01.20

야마구치 슌 / 요미우리 공식 SNS 캡처

[OSEN=이후광 기자] 일본프로야구(NPB)계가 코로나19 집단 감염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얼마 전 자율훈련을 실시한 선수 6명에 이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류현진과 한솥밥을 먹었던 야마구치 슌(요미우리)마저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일본 주니치스포츠, 스포츠호치 등 복수 언론은 19일 저녁 요미우리 자이언츠 구단의 발표를 인용, “야마구치 슌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구단에 따르면 야마구치는 18일 밤 가벼운 기침 증세를 보이며 항원 검사 키트로 자가 검진을 실시했는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19일 도쿄 시내의 의료 기관에서 정식 PCR 검사를 실시했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야마구치는 현재 무증상 상태에서 자가 격리를 진행 중이다.

야마구치는 지난 4일부터 17일까지 오키나와에서 자율 훈련을 실시했다. PCR 검사에서 현지 요미우리 구장 등 구단 시설은 이용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구단은 함께 자율훈련을 진행한 선수, 감독, 코칭스태프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반복 실시하고 있다.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증가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NPB는 야마구치와 더불어 지난 17일 소프트뱅크 소속의 야나기타 유키, 타니가와 겐타, 마사고 유스케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사가현 우레시노에서 자율훈련을 실시했는데 함께 땀을 흘린 니혼햄, 세이부, 지바 롯데 선수 3명과 스태프 2명 등 총 8명이 집단 감염됐다. 이번 야마구치 확진으로 감염이 또 다시 확대될 경우 스프링캠프 정상 진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요미우리의 에이스였던 야마구치는 지난 2019년 12월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 토론토에 입단했지만 평균자책점 8.06의 부진 속 1년만에 지명할당 조치를 당했다. 샌프란시스코와의 스플릿계약 이후에도 마이너리그를 전전한 그는 2021년 6월 친정 요미우리로 복귀해 15경기 2승 8패 평균자책점 3.56을 남겼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