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재미있는 투수 기용” 조롱거리 된 로버츠, 20승 선발의 불펜 승부수 '실패'
등록 : 2021.10.18

[사진] 21.10.18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후광 기자]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8회 유리아스 기용을 향한 현지 언론의 비난과 조롱이 계속되고 있다.

LA 다저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2차전에서 4-5 끝내기패배를 당하며 시리즈 2패를 기록했다.

7회 크리스 테일러의 2타점 2루타로 4-2 리드를 잡은 다저스. 이후 8회말 2점의 리드를 지키기 위해 올 시즌 선발 20승의 유리아스를 올렸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믿었던 그가 선두 에디 로사리오의 안타와 프레디 프리먼의 진루타로 맞이한 1사 2루서 아지 알비스-오스틴 라일리(2루타)에 연달아 적시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기 때문. 이후 작 피더슨-에이르 아드리안자를 삼진으로 잡고 역전을 막았지만 이는 결국 9회말 끝내기패배로 이어졌다.

미국 ‘CBS스포츠’는 경기 후 “다저스는 4-2로 앞선 채 8회말을 맞이했으나 좌완 유리아스를 올리는 로버츠의 재미있는 투수 기용 탓에 이를 지켜내지 못했다”고 조롱하며 “오는 4차전 선발로 예정된 유리아스를 8회에 올린 부분도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감독은 좌타자 2명이 포함된 애틀랜타 상위타선을 막기 위해 유리아스를 내보낸 것처럼 보였다”고 물음표를 던졌다.

미국 ‘더스코어’도 “4-2 리드를 지키기 위해 유리아스를 올린 로버츠의 승부수가 성공적이지 못했다”며 “유리아스는 마운드에 올라 3피안타 2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불펜 붕괴 및 4-5 끝내기패배에도 로버츠는 유리아스가 당시 낼 수 있는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말했다”고 로버츠의 선택에 고개를 갸우뚱했다.

현지 복수 언론의 보도대로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내 판단은 당시 유리아스가 베스트 옵션이었다. 그는 이날 또는 전날 밤 투구를 위해 불펜투구를 연기한 상태였다. 팀에 있는 좌완투수들 가운데 유리아스의 경험을 믿었다”고 8회 승부수 배경을 전했다.

한편 유리아스는 예정대로 오는 21일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CBS스포츠는 “다저스 입장에서 볼 때 유리아스가 이날 14개밖에 던지지 않은 부분은 불행 중 다행이다. 게다가 3차전에 앞서 하루 휴식일이 있기 때문에 그가 4차전에 충분히 나설 수 있다”고 바라봤다. /backligh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