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WS 우승하면 하의까지?' 슈어저, WC 이어 DS 이기자 또 '상의 탈의'
등록 : 2021.10.15

[사진] 15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와의 NLDS 5차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LA 다저스의 맥스 슈어저가 자축 파티를 마친 뒤 상의를 탈의한 채 운동장에 나와 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LA, 이사부 통신원] LA 다저스의 맥스 슈어저가 또 웃통을 벗어 젖혔다.

슈어저는 15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의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최종전(5차전) 2-1로 근소하게 앞서던 9회 말 마무리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2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며 다저스의 의미있는 승리를 지켜냈다.

슈어저는 이날도 클럽하우스에서 동료들과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자축 파티를 마친 뒤 상의를 탈의한 채 운동장으로 나와 다저스 덕아웃 쪽 스탠드에 남아 승리를 만끽하고 있던 다저스 팬들과 함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을 자축했다.

와일드카드 게임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 진출 자축파티에서 많은 술을 마시는 바람에 포스트 게임쇼와의 생방송 인터뷰를 진행하려다 "술에 취해  말을 할 수가 없다"고 했을 때도 슈어저는 상의를 벗은 채였다.

15일 경기 후 방송된 tbs의 포스트 게임쇼 진행자들은 여러 선수들과 인터뷰를 했지만 슈어저와는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그가 상의를 탈의한 채 운동장을 돌아다니는 장면을 보더니 "다저스의 새로운 패션이 되겠다"며 크게 웃었다. 

또 다저스의 중계방송사인 스포츠넷 LA는 트위터에 그가 상의를 탈의한 사진을 올리며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면 어떻게 할까?"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슈어저는 이날 9회 말서 저스틴 터너가 이번 디비전시리즈에서 팀의 첫 실책을 범해 1아웃 상황에서 크리스 브라이언트에게 1루를 내주기는 했지만, 다음 타자인 '9회 말의 사나이'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를 루킹 삼진으로, 윌머 플로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다저스를 챔피언십 시리즈에 올리는 데 큰 힘을 보탰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4차전이 끝나고 챔피언십시리즈에 대비하기 위해 맥스 슈어저를 5차전에 투입하고 싶지 않다며 연막 작전을 피기도 했지만 이날 지면 모든 것이 끝나는 승부였던 만큼 슈어저는 불펜에서 대기하며 출격을 준비하고 있었다.

슈어저는 2008년부터 이번 시즌까지 11시즌을 뛰는 동안 세이브 상황에서 등판했던 것이 포스트시즌을 포함해 이번이 처음이고, 첫 등판에서 아주 귀중한 세이브를 따냈다.

세이브가 공식 기록으로 인정된 1969년 이후 이날 같은 승자독식 경기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최연장자(37년 79일)로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게 됐다. 종전 최연장자는 지난 2013년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세이브를 기록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요아퀸 베노이트(36년 76일)였다. 당시 슈어저도 디트로이트에서 뛰고 있었다. /lsboo@osen.co.kr

[사진] LA 다저스의 맥스 슈어저가 15일(한국시간)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NLDS 5차전 9회 말서 마지막 타자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