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팀 위해 데뷔 첫 포수 출장도 마다하지 않은 '맏형' 이대호의 희생 정신 [오!쎈 대구]
등록 : 2021.05.08

[사진] 방송중계화면 캡처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고등학생 때 포수를 해봤었고 투수들 공을 많이 받아 봤었다".

'빅보이' 이대호(롯데)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포수로 나선 소감을 전했다. 이대호는 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9회 포수 마스크를 쓰고 등장했다. 

롯데는 김준태, 강태율 등 포수 자원을 모두 소진한 가운데 9-8로 앞선 9회말 수비 때 이대호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대호가 2001년 프로 데뷔 후 포수로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대호는 김원중과 호흡을 맞추며 9-8 승리를 지켰다. 

이대호는 경기 후 "고등학생 때 포수를 해봤었고 투수들 공을 많이 받아 봤었다. 상대적으로 (오)윤석이는 포수를 해 본 적이 없으니 내가 감독님께 해 보겠다고 부탁드렸고 흔쾌히 맡겨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덩치도 크고 하니 투수를 편하게 해주려고 했는데 (김)원중이가 잘 막아줘서 기분좋게 경기를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공수에서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