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깁슨 역투에도 승수 추가 실패…’늦게 터진 타선’ 텍사스 연장 10회 역전승 [TEX 리뷰]
등록 : 2021.05.05

[사진] 텍사스 가르시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홍지수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가 역전승을 거뒀다.

텍사스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선발 등판한 카일 깁슨은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방망이가 늦게 터지면서 패전을 면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타자들이 먼저 점수를 뽑아줬다. 1회초 선두타자 카이너-팔레파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갔다. 솔락이 포수 앞에 떨어지는 땅볼에 그쳤으나, 선행 주자가 2루까지 갔다. 이어 로우가 볼넷을 골랐고 1사 1, 2루에서 가르시아가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타를 때렸다.

1점 지원을 안고 1회말 마운드에 오른 깁슨은 첫 타자 케플러를 3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하지만 도날슨에게 볼넷을 내주고 벅스턴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깁슨은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넘겼고 4회까지 잘 막았다. 5회말 첫 타자 아스투딜로에게 솔로포를 내줬지만 흔들리지 않고 8회까지 3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깁슨은 8이닝 동안 3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 2볼넷 3실점 투구를 했다. 

깁슨이 내려가고 타선이 터지기 시작했다. 8회까지 1-3으로 끌려가던 텍사스는 9회초 첫 타자 칼훈의 솔로포와 1사 2, 3루에서 카이너 -팔레파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연장전 돌입 후 10회초 1사 이후 가르시아의 투런이 터졌고 컬버슨의 적시 2루타로 텍사스는 6-3 역전에 성공했다. 10회말에는 이안 케네디를 마운드에 올려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켰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