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현진 흔들리자 불안해졌나? “토론토, 그레인키 트레이드 해라” 加매체
등록 : 2021.04.22

[사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트레이드로 선발투수를 보강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토론토 매체 제이스저널은 지난 21일(한국시간) “토론토가 선발진 보강을 위해 트레이드를 고민해야 할 때가 아닐까?”라며 선발진 보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지난 시즌 4년 8000만 달러에 류현진(34)을 영입한 토론토는 올 시즌에는 6년 1억 5000만 달러에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까지 데려오며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하지만 시즌 초반 토론토의 페이스는 7승 10패로 좋지 않은 상황이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는 4위에 머무르고 있다. 

토론토는 지난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4로 패했다. 에이스 류현진이 선발투수로 나섰지만 5이닝 8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2패를 당했다. 

제이스저널은 “올 시즌 토론토의 가장 큰 관심사는 선발 로테이션이다. 류현진이 에이스로 선발진을 이끌 것이라는 점은 분명했지만 뒤를 이어 활약해줄 선발투수가 부족했다”며 시즌 전 평가를 되짚었다. 

토론토는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 로비 레이, 스티븐 마츠, 태너 로아크, 로스 스트리플링 등을 데려왔고 최고 유망주 네이트 피어슨의 성장을 기대했다. 하지만 부상이 토론토를 덮쳤다. 레이가 시즌 초반 부상으로 선수단에 합류하지 못했고 피어슨과 스트리플링은 여전히 전력에서 빠져있다. 

제이스저널은 “지금은 류현진과 마츠가 좋은 활약을 해주고 있지만 둘 중 한 명이라도 부상을 당하거나 부진에 빠지면 문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라며 선발진 보강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단기 계약으로 베테랑 에이스를 데려오고 싶다면 맥스 슈어저(워싱턴)나 잭 그레인키(휴스턴)를 고려할만하다. 두 팀은 아직 에이스를 트레이드 시장에 내놓지는 않았지만 하위권에 쳐져있어 계속 지켜볼만하다. 헤르만 마르케스(콜로라도)나 파블로 로페즈(마이애미)도 좋은 투수들이지만 영입을 위해서는 큰 출혈을 감수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