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이종범 코치는 왜 8회 팔을 돌렸을까, '레이저 포' KIA 외야 얕봤나 [★승부처]
등록 : 2021.04.20
[스타뉴스 잠실=김우종 기자]
LG 김현수(왼쪽)가 8회 2사 1,2루 상황서 김민수의 우전 안타 때 홈으로 쇄도했으나 태그아웃을 당하고 있다. /사진=뉴스1
LG 김현수(왼쪽)가 8회 2사 1,2루 상황서 김민수의 우전 안타 때 홈으로 쇄도했으나 태그아웃을 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좋았던 추격의 흐름이 KIA 우익수 최원준의 환상 레이저 송구 한 방에 끊겼다. 결과적으로 이종범 LG 3루 코치의 순간 판단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KIA 타이거즈는 20일 잠실야구장에서 펼쳐진 LG 트윈스와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KIA는 2연패(7승7패)에서 탈출했고, LG는 3연패(8승6패)에 빠졌다.

LG가 1-5로 끌려가던 8회말. KIA 불펜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먼저 이준영이 올라왔으나 오지환에게 볼넷을 내준 뒤 홍창기에게 우월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점수는 3-5, 이제 2점 차까지 좁혀졌다. 후속 라모스도 볼넷 출루. 여기서 KIA는 투수를 장현식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장현식마저 제구가 안 됐다. 김현수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형종을 3루수 방면 더블 플레이로 잘 유도했으나, 이천웅에게 다시 볼넷을 허용하며 2사 1,2루가 됐다. 이제 김민성과 승부가 펼쳐졌다.

볼카운트는 2-2. 김민성이 장현식의 5구째 150km/h짜리 속구를 받아쳤다. 타구는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로 연결됐다. 김현수가 3루를 도는 순간, 이종범 LG 3루 코치의 팔도 같이 돌아갔다. 하지만 KIA 우익수 최원준은 강견이었다. 그의 힘찬 홈 송구는 포수 한승택 미트에 한 번에 꽂혔다. 김현수는 여유 있게 아웃됐다. LG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순간이었다.

한 점 차가 아닌 2점 차. 그리고 9회가 아닌 8회. 상대 투수는 23구를 넘어가며 스스로 흔들렸던 상황. 다음 타자는 이날 안타가 1개 있었던 유강남(9회 안타 치며 2안타 경기 완성)이었다. 더욱이 최원준은 이날 경기 초중반 침착하게 강력한 홈 송구를 보여주며 LG 주자들을 신경 쓰게 만들었다. 결과론일 수도 있지만 이종범 코치가 김현수를 세운 뒤 2사 만루서 유강남을 상대하게 했다면 어땠을까. 결국 LG는 9회 마운드에 올린 이정용이 1실점 한 끝에 3-6으로 패하고 말았다.

KIA 선발 브룩스는 6이닝(96구)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KIA의 올 시즌 첫 선발승이었다. 타선에서는 최형우가 5타수 2안타(2홈런) 4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최형우는 KBO리그 역대 12번째로 개인 통산 2000안타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LG 김현수의 홈 쇄도 순간. /사진=뉴시스
LG 김현수의 홈 쇄도 순간. /사진=뉴시스



잠실=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