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김하성 4타수 무안타 침묵 ‘타율 .200 ↓’…삼성 출신 SF 러프는 투런 쾅! [SD 리뷰]
등록 : 2021.04.08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샌디에이고 김하성. /lsboo@osen.co.kr

[OSEN=홍지수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6)이 2경기 연속 안타 생산에 실패했다. 

김하성은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7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종전 2할7푼3리에서 2할로(15타수 3안타)로 떨어졌다.

팀이 0-2로 뒤진 2회말 2사 이후 프로파가 볼넷을 골랐고 김하성이 첫 타석에 들어섰다. 지난 7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2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한 후 2경기 연속 안타를 노리는 상황. 김하성은 샌프란시스코 선발 케빈 가우스먼의 볼 2개와 스트라이크 1개를 보내고 4구째 시속 94.9마일의 포심 패스트볼에 방망이를 휘둘렀으나 중견수 뜬공에 그쳤다.

김하성은 5회 1사 이후 프로파가 중전 안타를 친 뒤 두 번째 타석에서는 7구째 승부 끝에 시속 97.2마일(약 156km)의 강속구에 3루수 쪽 땅볼로 물러났다. 팀이 1-2로 쫓아가던 7회 1사 이후 세 번째 타석에서는 가우스먼의 3구째 시속 95.5마일의 포심 패스트볼에 강하게 방망이를 휘둘렀지만 좌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경기가 연장전으로 흘러가면서 김하성은 한 차례 더 기회가 있었다. 팀이 10회초 1점을 내주며 2-3으로 뒤진 상황. 2루에 주자를 두고 시작한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보내기 번트 두 차례 실패 후 1루수 쪽 땅볼에 그쳤지만 2루 주자를 3루로 보내는 진루타가 됐다. 

결과는 김하성 이후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 들어지 못하면서 샌디에이고가 2-3으로 패했다.

선발 등판한 블레이크 스넬이 5이닝 동안 2피안타(1피홈런) 8탈삼진 4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제구에 애를 먹기는 했지만 타선의 득점 지원이 없었다. 이후 타일러 윌리엄스와 라이언 웨더스, 드류 포머란츠, 마크 멜란슨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씩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그러나 연장 10회초 등판한 팀 힐이 1사 1, 3루에서 솔라노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패했다.

타선에서는 팀이 0-2로 끌려가던 5회말 호르헤 마테오가 추격의 적시타를 쳤고 8회말 윌 마이어스의 동점 솔로포가 터졌다. 하지만 9회 정규 이닝 안에 승패를 가리지 못했고, 10회말 1사 3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며 경기가 끝났다.

한편, 샌스프란시스코 타선에서 좌익수 겸 6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던 다린 러프는 홈런 한 방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 활약을 펼쳤다. 러프는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고 KBO 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로 이날 경기에 앞서 올 시즌 3경기에서 5타수 1안타를 기록 중이었다. 

러프는 이날 활약으로 시즌 타율을 종전 2할에서 3할3푼3리로 끌어 올렸다. 홈런은 2개, 타점은 3개를 기록 중이다.

/knightjisu@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