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우중간 펜스 앞 타구 김하성, 시범경기 개막전 무안타...''감은 좋았다''
등록 : 2021.03.01

[OSEN=피오리아(미 애리조나주), 이사부 통신원] 샌디에이고의 김하성이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레스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애틀과의 개막전  4회 초에서 담장까지 날아가는 호쾌한 장타를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중견수에게 잡혔다. /lsboo@osen.co.kr

[OSEN=피오리아(미 애리조나주), 이사부 통신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26)이 첫 안타는 치지 못했지만 호쾌한 장타를 선보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하성은 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벌어진 2021 메이저리그 스프링 캠프 시범경기 개막전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날 경기는 같은 스타디움을 사용하는 시애틀의 홈경기로 치러져 아메리칸 리그 규정이 적용됐다. 김하성이 지명타자로 나서는 대신 그와 2루수 경쟁을 벌이는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2루수를 맡았다. 

훈련 캠프에서 전동카트를 타고 통역과 함께 스타디움에 입장한 김하성은 10여 명 정도 되는 한인 팬들의 응원을 받았다. 이미 캠프에서 몸을 다 풀고 왔지만 김하성은 외야에서 스트레칭을 했고, 경기 시작 전까지 덕아웃에서도 배트를 계속 몸에 지닌 채 타석을 준비했다.

[OSEN=피오리아(미 애리조나주), 이사부 통신원] 샌디에이고의 김하성(가운데)이 1일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시애틀과의 개막전에 앞서 염경엽 전 SK감독과 함께 매니 마차도의 캐치볼을 바라보고 있다. /lsboo@osen.co.kr

1회 초 샌디에이고는 선두 타자 트렌트 그리샴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4번 토미 팜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2번 타자로 나섰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는 3루수 앞 땅볼로 아웃됐고, 3번 매니 마차도는 볼넷을 골랐다.

1회 말 동점을 내준 샌디에이고는 2회 초 김하성과 2루수 경쟁을 벌이는 6번 크로넨워스부터 공격이 시작됐다. 크로넨워스는 좌측으로 라인 드라이브를 쳤으나 시애틀 좌익수 제이크 프래리에게 잡혔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예의 바르게 주심에게 고개 숙여 인사를 한 뒤 시애틀 포수와도 인사를 나눴다. 투수는 시애틀 2번째 투수 마르코 곤살레스. 빠른 속도의 초구가 안쪽으로 들어오자 김하성은 주저없이 배트를 돌렸다. 그러나 타구는 강한 맞바람에 힘을 내지 못하고 살짝 이동한 프래리에게 걸렸다.

윌 마이어스의 홈런으로 한 점을 따라붙은 4회 초 김하성은 두 번째 타석에서 우중간으로 날아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펜스 앞에서 상대 중견수 카일 루이스의 호수비에 걸려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4회 초를 마친 뒤 샌디에이고는 주전들을 모두 빼고 초청 선수들을 투입했다. 김하성도 4회 말을 마친 뒤 크로넨워스와 함께 짐을 꾸려 캠프로 돌아갔다.

이날은 인터뷰는 없었지만 김하성은 스타디움을 빠져 나가며 "안타는 없었지만 타격감은 좋았다"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한편, 샌디에이고에서 연수를 받게 되는 염경엽 전 SK 감독은 자가격리를 마치고 이틀 전 캠프에 합류했고, 이날 경기도 덕아웃에서 지켜봤다.  /lsb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