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3조원 손실' MLB 30개 구단, 보험사 소송 ''보상해달라''
등록 : 2020.12.05

[OSEN=박준형 기자] LA다저스 다저스타디움 /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총 3조원이 넘는 손실을 본 미국 메이저리그 30개 구단들이 보험사에 보상을 요구했다. 

미국 ‘AP통신’은 5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들이 지난 10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알라메다 고등법원에 보험사를 상대로 수십억 달러의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구단들은 ‘모든 위험’에 대한 보험에 가입했지만 보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험사에선 코로나19는 이에 해당하지 않는 사안이라며 보상금 지불을 거부하고 있다. 이에 구단들이 소송에 나서며 법정 다툼에 나섰다. 

구단들은 ‘코로나19로 30개 구단 포함 메이저리그 전 조직이 중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었다. 이런 손실이 보험의 적용 범위 내에 모두 보장될 것이라 믿는다. 법원과 배심원도 우리 주장에 동의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성명서를 냈다. 

올해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7월에 뒤늦게 개막했고, 60경기만 짧게 치렀다.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와 월드시리지를 제외한 전 경기가 무관중으로 진행돼 구단들은 관중 티켓, 상품 판매, 기업 후원금, 주차료 등을 잃었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30개 구단의 적자가 30억 달러, 우리 돈으로 3조2600억원 수준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선 코로나19 관련한 청구 소송이 1400건이나 발생했다. 시즌이 아예 취소된 마이너리그 팀들의 소송도 있었지만 기각됐다. 보험사들은 코로나19에 의한 재정적 손실은 물리적, 재산상 손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일관된 주장을 하고 있다. 과연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법정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