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40세 타자' 3년 100억원 대박, 일본 통산 타율 1위의 위엄
등록 : 2020.12.05

[사진] 아오키 노리치카 /OSEN DB

[OSEN=이상학 기자] 40세 불혹을 앞둔 노장 타자가 3년 총액 100억원이 넘는 ‘대박’ 계약을 따냈다. 일본프로야구 역대 통산 타율 1위의 위엄이다.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는 4일 도쿄 도내에서 외야수 아오키 노리치카(38)와 계약 갱신 협상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3년 총액 10억(약 104억원) 다년 계약이 체결됐다. 내년이면 만 39세, 우리나이 불혹이 되는 나이가 무색한 대형 계약이다. 

메이저리그 생활을 마치고 지난 2018년 1월 친정팀 야쿠르트로 복귀하며 3년 총액 10억엔에 계약한 아오키는 똑같은 조건으로 다시 한 번 도장을 찍었다. 계약 후 아오키는 “이 나이에 3년 계약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오키는 올 시즌 107경기에서 타율 3할1푼7리 113안타 18홈런 51타점 62볼넷 출루율 .424 장타율 .557 OPS .981로 나이를 잊은 맹타를 휘둘렀다. 센트럴리그 출루율·OPS 2위, 타율·장타율 3위에 오를 만큼 리그 정상급 성적이다. 우익수에서 좌익수로 수비 포지션을 옮긴 뒤 타격 생산력이 더 좋아졌다. 

아오키는 2018년 일본 복귀 후 3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 OPS .800 이상으로 꾸준하게 활약했다. 주장으로 팀을 이끈 리더십도 높이 평가됐다. 야쿠르트가 아오키에게 거액의 장기계약을 안긴 이유. 

올 시즌을 돌아본 아오키는 “주장을 맡았는데 팀이 꼴찌를 해버렸다. 아쉬움이 남지만 개인적인 성적은 굉장히 만족한다. 내가 생각한대로 플레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미일 통산 3000안타를 목표로 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2004년 야쿠르트에서 프로 데뷔한 우투좌타 외야수 아오키는 2005년 신인왕을 차지한 뒤 타격왕 3회, 최다안타와 출루율 2회, 도루 1회 타이틀을 거머쥔 호타준족이다. 일본에서 11시즌 통산 1353경기 타율 3할2푼5리 1704안타 128홈런 561타점 591볼넷 170도루 OPS .865를 기록 중이다. 타율은 일본프로야구 역대 통산 1위에 빛난다. 스즈키 이치로가 일본에서 9시즌 통산 타율 3할5푼3리를 기록했지만 3619타수로 NPB 통산 기준인 4000타수에 미달된다. 

아오키는 2012~2017년 6년간 메이저리그도 경험했다. 밀워키 브루어스, 캔자스시티 로열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시애틀 매리너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뉴욕 메츠 등 7개팀을 오가며 758경기 타율 2할8푼5리 774안타 33홈런 219타점 234볼넷 98도루 OPS .738의 성적을 거뒀다. 미일 통산 2478안타를 기록 중인 아오키가 이치로(미국 3089안타, 일본 1279안타, 총 4367안타)에 이어 두 번째 3000안타의 주인공이 될지 주목된다. /waw@osen.co.kr[OSEN=박준형 기자] 미국 시애틀 시절 아오키 /soul1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