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굴욕의 JS 스윕패’ 요미우리, 에이스 스가노 포스팅 허용 긍정적
등록 : 2020.11.26

[사진] 스가노 도모유키.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기자]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2년 연속 일본시리즈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에이스 스가노 도모유키(31)의 메이저리그 진출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요미우리는 지난 25일 일본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일본시리즈 4차전에서 1-4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요미우리는 4전 전패로 준우승에 머물렀다. 

지난해 일본시리즈에서도 소프트뱅크에게 4전 전패로 무릎을 꿇은 요미우리는 2년 동안 일본시리즈에서 소프트뱅크에게 8연패를 당하는 굴욕을 당했다. 

요미우리 에이스 스가노는 올 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 진출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투수다. 일본프로야구 통산 196경기(1360이닝) 101승 49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한 특급 에이스로 올해에도 20경기(137⅓이닝) 14승 2패 평균자책점 1.97로 활약했다. 

미국 현지매체에서도 스가노에 대한 평가가 좋다. MLB.com은 지난 10일 “스가노는 2017년과 2018년 일본 최고의 선발투수에게 수여하는 사와무라상을 받았다. 다나카 마사히로, 마에다 겐타와 비교할만한 투수”라고 평했다. 

문제는 소속팀 요미우리의 스가노 포스팅 허용 여부다. 요미우리는 전통적으로 소속팀의 선수가 포스팅을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지난해 포스팅으로 야마구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