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이영하보다 타자들이 걱정'' 팀타율 1위의 배신, 싸늘한 PS 방망이 [KS]
등록 : 2020.11.22

[OSEN=고척, 지형준 기자]경기를 마치고 두산 선수들이 패배를 아쉬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의 타격이 싸늘하게 식었다.

두산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0-3으로 패배했다. 1차전을 내줬던 두산은 2연승을 거뒀지만, 4차전을 패배하면서 2승 2패로 시리즈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타선 침묵이 뼈아팠다. 이날 두산은 총 3개의 안타를 때려내는데 그쳤다. 산발적 안타도 아닌 앞선 두 경기에서 승리를 이끌었던 김재호가 홀로 3안타 경기를 펼쳤다. 이외의 8명의 타자는 안타없이 침묵했고, 모이지 않은 타선의 힘에 두산은 결국 무득점으로 경기를 내줬다.

올 시즌 두산은 팀타율 2할9푼3리를 기록하면서 리그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 시리즈에서 두산 김태형 감독은 내내 타선에 대한 고민을 이야기했다. 1차전과 3차전 타선이 모두 달랐다. 

1차전에서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의 타격감이 좋지 않자 2차전에서는 7번과 8번에 배치했다. 2차전에서 둘은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반등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 했다. 김태형 감독은 “오재일이 맞아가자 4번타자 김재환이 안 맞는다”고 아쉬움을 이야기했다.

3차전에서는 박건우와 허경민이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나머지 선발 타자들이 안타를 때려내면서 긍정적인 신호를 보여주기도 했다. NC보다 적은 9안타였지만, 볼넷을 7개나 얻어내면서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4차전에서는 1~3차전 타율이 8푼3리(12타수 1안타)로 뚝 떨어진 박건우를 빼고 조수행을 넣었다. 김태형 감독은 “(박건우의) 마음이 아플 것”이라며 특별한 몸 상태 이상보다는 타격 부진에 따른 것이라는 뜻을 내비쳤다.

고민을 거듭하며 냈던 타선이었지만, 싸늘하게 식었다. NC의 막내 투수 송명기의 과감한 피칭을 비롯해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의 2⅔이닝 세이브 등 상대의 과감한 선택들이 주효하기는 했지만, 타선 자체에서도 반등의 조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김재호가 3안타로 활약한 것 이외에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준 타자는 없었다.

선발 김민규에 이어 6회 조기 투입한 마무리 투수 이영하가 흔들렸지만 김태형 감독은 “이영하는 안 쓰면 되지만 타자들은 매일 나가야 한다. 타격감이 좋지 않아서 걱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NC는 침묵했던 양의지가 이번 시리즈 첫 타점을 올리는 등 연패에서 벗어난 뒤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승부에서 두산으로서는 정규시즌의 그 모습을 되찾기를 간절히 바라게 됐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